장미인애, 유튜버 이송원에 분노 "약쟁이? 어처구니가 없다" [전문]
입력 2020. 04.03. 12:40:21
[더셀럽 김희서 기자] 배우 장미인애가 유튜버 이송원에게 분노를 표했다.

장미인애는 지난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유튜브 채널 '이송원TV'에 게재된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 따르면 이송원은 “여러분 장미인애라고 아냐. 저분 마약사범이냐. 프로포폴"이라며 "제가 연예인들을 다루지 않으려고 하는데, 하는 짓거리가 너무 크다. 도대체 왜 저러는 거냐. 욕을 안 하래야 안 할 수 없다. 완전히 네 가지가 없다. 아주 열사 났다. 무슨 뭐 투처럼. 적폐 쪽에서 '장미인애 만세' 이러고 있다. 제가 여성 연예인을 괴롭히기 위해서 말하는 게 아니다. 우리 문재인 대통령을 같다가 재앙이라고 한다. 교묘하게 재앙, 재난이라고 표현했다”라고 비난했다.

그러자 이를 본 장미인애가 불쾌함을 드러냈다. 그는 “아침에 전화를 드렸는데 죄송하다고, 미안하다고요? 사과받으려고 전화드린 게 아닌데 잘못된 건 아시는지 사과를 왜 하시죠? 분명히 말씀드렸습니다. 내래시지 말라고. 저는 조롱받고 님은 제가 그렇게 웃기신지 큰 웃음 치시며 재난금, 말도 안 되는 뉴스로 저를 욕 보이시는데 그렇게 살아보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약쟁이요? 제가요? 어처구니가 없습니다”라고 맞대응했다.

이어 "세계의 재앙과 같은 아픔이 찔리시나 봅니다. 그래서 본인 입으로 이야기하시네요. 제가 정부를 향한 대통령님을 비하했습니까? 제 목숨을 걸고 버티며 일하며 탓한 적도 없는 저에게 늘 탓이라고 하는 기자님들과, 저 웃음, 조롱. 근데 왜 저한테 사과하십니까? 정중히 11분의 통화로 저에 대해 아시냐고 물었습니다. 전혀 모르신다는 분이 이렇게 저를 모욕과 공격? 참 지금 상황이 웃기신가 봅니다"라고 말했다.

장미인애는 “참지 않습니다. 책임을 지세요. 본인도. 재앙 본인 입으로 하신 이야기 감사하고요. 전 그 뜻이 아닌데 대단하십니다. 본인 입으로 욕 보이시고 있는 우리나라 대통령님을 그렇게 부르는군요”라고 덧붙였다.

다음은 장미인애 글 전문

아침8:11분 전화를 드렸습니다.
죄송하다구요미안하다구요 ??
사과받으려고 전화드린게 아닌데
잘못된건아시는지 사과를왜하시죠?
분명히 말씀드렸습니다
내리시지말라고 저는 조롱받고
님은 제가 그렇게 웃기신지
큰웃음치시며 재난금. 말도 안되는 뉴스로 저를 욕보이시는데 그렇게 살아보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약쟁이요? 제가요?
어처구니가 없습니다
세계의 재앙과같은 아픔이
찔리시나봅니다. 그래서 본인입으로 이야기하시네요^^ 제가 정부를향한
대통령님을 비하했습니까?
제목숨을걸고 버티며 일하며
탓한적도 없는 저에게 늘탓이라고 하는 기자님들과, 저웃음 조롱 근데 왜저한테 사과하십니까 ? 분명내리시지말라고
말씀드렸고 정중히 11분의 통화로 저에대해 아시냐고 물었습니다. 전혀 모르신다는분이 이렇게 저를 모욕과 공격?
참지금 상황이 웃기신가 봅니다 .
분명 제가 말씀드린것에대한 약속을 어기시고 안내리시겠다고 그럼 저는 이렇게 하지 않는다고 말씀드리고 아침일찍 죄송하다고 했습니다만. 원하시는데로 말하시는데로 팩트없이 방송하시며 저로 방송을통해 돈받으시고 나라에서 지원받으시며 라이브방송하시는 이분께서 끝까지 해보지....? 제가 아무것도 없이 감정적으로 갑자기 그노력에댓가가 이렇다면 저또한 참지않습니다. 책임을지세요 본인도 .

#재앙 본인입으로 하신이야기 감사하구요 전 그뜻이 아닌데 대단하십니다 #팩트 과연 누구를 위하여 살고계십니까 본인입으로 욕보이시고 있는 우리나라 대통령님을 그렇게 부르는군요

[더셀럽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더셀럽DB]

스타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