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어 LOOK] ‘부부의 세계’ 김희애 ‘미디움 단발 태슬컷’, 19금 드라마의 리얼리티
입력 2020. 03.30. 13:18:59

JTBC ‘부부의 세계’ 김희애

[더셀럽 한숙인 기자] ‘부부의 세계’가 청소년 관람 불가 등급 ‘19금’에 걸맞은 수위 높은 선정적 장면으로 시작해 부부의 갈등을 내면까지 깊숙이 파고들면서 ‘성인 드라마’로서 공감대를 끌어냈다.

JTBC 금토 드라마 ‘부부의 세계’는 27일 6.3%에서 28일 10.0%로 단 2회 차 만에 10%대에 진입했다. ‘미스티’에 이어 다시 한 번 19금 드라마로 잭팟을 터뜨린 JTBC의 이 같은 흥행 행보는 원 톱으로 극 전체를 끌고 나가는 배우의 힘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김남주에 이어 김희애는 보는 것만으로 상대를 주눅 들게 하는 날선 눈빛과 예민함으로 꽉 채워진 외모가 분위기를 압도한다. 이 같은 이미지는 특히 극 중 사회적으로 능력을 인정받는 성공한 직장인이라는 설정을 부각한다.

이들은 단발로 이 같은 극 중 설정의 설득력을 높였다. 특히 김희애는 어깨를 살짝 넘는 ‘미디움 단발 태슬컷’으로 실질적인 병원 실세인 부원장, 만능 살림꾼 주부, 자본은 물론 네트워크까지 뒷받침해주는 남편 지원군, 이 모든 역할을 부족함 없이 완벽하게 해내며 하루 24시간을 사는 지선우를 표현했다.

태슬컷은 ‘일자 단발’로 머리끝을 말 그대로 태슬, 술처럼 질감 처리를 해 똑 단발의 묵직함을 덜어낸 헤어다. 따라서 일자 단발이지만 가볍고 산뜻한 느낌이 나는 것이 강점이다. 김희애는 어깨를 아슬아슬하게 넘긴 미디움 길이에서 태슬컷을 하고 옆머리는 살짝 층을 내 빈틈없이 냉정한 인상을 줄 수 있는 태슬컷의 단점을 보완했다.

가정의학과 전문의로서 병원에서는 태슬컷의 베이스인 일자 단발의 정석으로 지적이면서 상대에게 신뢰를 주는 이미지를 강조하고, 남편을 대동하고 나선 명망 높은 지역사회 모임에서는 목 뒤에서 묶는 로우 포니테일에 옆머리를 얼굴을 감싸듯 손질해 귀 뒤로 넘겨 사교계 여왕의 면모를 보여줬다.

남편 이태오 역을 맡은 박해준과 함께 한 포스터 컷에서는 나이트가운을 입고 펌을 한 부스한 헤어로 연출해 아찔한 섹시미를 극대화했다. 이뿐 아니라 남편의 불륜을 알고 갈등하는 장면에서는 샤워 후 젖은 머리가 내면의 불안감을 시각화했다.

‘미스티’와 ‘부부의 세계’는 40대를 전후한 주인공이 일에서 완벽한 성공을 거뒀지만 개인적으로 불미스러운 일이 벌어지면서 가정은 물론 그가 힘들게 구축해놓은 사회적 지위까지 흔들리는 위기를 다룬다.

두 드라마의 주인공을 맡은 김남주, 김희애는 평상시에도 완벽한 애티튜드로 논에이지 패피의 상징으로 꼽히는 인물이다. 특히 드라마에서 의상은 물론 극 중 나이에 걸맞은 스타일로 단발 헤어를 연출해 인생 최대 위기를 맞은 극 중 인물이 처한 상황에 현실감을 부여했다.

[더셀럽 한숙인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JTBC ‘부부의 세계’]

트렌드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