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강호X이병헌 ‘비상선언’, 3월→5월 크랭크인 연기 ‘코로나19 여파’
입력 2020. 03.30. 10:04:55
[더셀럽 전예슬 기자]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영화 ‘비상선언’(감독 한재림)의 크랭크인이 연기됐다.

30일 영화계에 따르면 당초 3월 크랭크인 예정이었던 ‘비상선언’은 오는 5월로 촬영이 연기됐다.

‘비상선언’은 항공 재난을 소재로 한 영화로 200억대 대작이다. 송강호, 이병헌, 전도연 등이 출연을 확정했다.

코로나19 등 여러 상황으로 촬영이 미뤄졌으며 정확한 촬영 시작 시점은 아직 정해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극장을 찾는 관객들의 발걸음이 줄어들었다. 영화 제작에도 차질이 빚어지고 있는 상황. 특히 해외 로케이션 예정이었던 ‘피랍’ ‘범죄도시2’ 등 해외 촬영이 연기된 바 있다.

[더셀럽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더셀럽DB]

영화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