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SCENE] ‘맛 좀 보실래요’ 김정화, 지분 판매 고민 최우석에 “책잡힐 일만”
입력 2020. 03.30. 09:06:58
[더셀럽 최서율 기자] ‘맛 좀 보실래요’ 김정화가 지분 판매를 고민하는 최우석을 회유했다.

30일 오전 방영된 SBS 일일 드라마 ‘맛 좀 보실래요’ 100회에서는 한정원(김정화)의 사무실에 방문한 정준후(최우석)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준후는 정원에게 “당신 말대로 (당신 아버지가) 투자를 하고 싶으시다고 한다. 그런데 투자 조건이 좀. 내 지분을 넘기라고 하신다. 몇 배 더 비싸게 사 주시겠다고”라며 고민을 토로했다.

이에 정원은 “아버지도 준후 씨 회사에 관심이 있으신가 보다. 이제 쉬시겠다고 당신 회사도 저랑 작은 아버지께 맡기신 분이다. 아버지께 책잡힐 일만 하지 말아라”라고 말했다.

준후는 고개를 끄덕였지만 이후 배유란(이슬아)을 생각하며 혹시 정원이 다른 생각이 있는 것은 아닌지 잠시 고심했다.

[더셀럽 최서율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SBS ‘맛 좀 보실래요’ 캡처]

방송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