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해줘 홈즈’ 은평구 매매집, 매입형 블라인드→공기 순환기 2채 매매가 8억 5천
입력 2020. 03.29. 23:00:22
[더셀럽 김지영 기자] ‘구해줘 홈즈’에서 은평구 2채에 매매가 8억 5천만 원인 집이 소개됐다.

29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구해줘 홈즈’에서는 서을 은평구 매매집을 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은평구 매매집은 서울권이라는 것, 직장 5분 거리, 집 근처 초등학교 3개라는 강점이 있었다. 해당 집의 시설은 매입형 블라인드, 시스템 에어컨, 공기순환기 등 대부분의 가전제품이 빌트인으로 처리되어 있었다.

골드와 그린으로 처리된 복도 끝 벽을 중심으로 방 두 개가 있었다. 한 방은 넉넉한 사이즈에 빌트인 된 에어컨, 블라인드가 있었고 맞은편 방 역시 에어컨과 블라인드가 설치되어 있었다. 더불어 파우더룸 아담한 안방 화장실이 있어 부부가 사용하기에 적합해 보였다.

집의 맞은 편에 동일한 집도 같이 매매로 나왔다. 총 두 채의 매매가는 8억 5천 6백만 원으로 예산 9억 원 내에 매입이 가능했다.

[더셀럽 김지영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 MBC '구해줘 홈즈' 캡처]

예능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