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갈’ 최진혁, 아내 기억 잃고 괴로워하며 “못 끝낸 일 있어”
입력 2020. 03.29. 22:50:00
[더셀럽 김지영 기자] ‘루갈’에서 최진혁이 박성웅과 마주칠까.

29일 오후 방송되는 케이블TV OCN 드라마 ‘루갈’에서는 인간병기 히어로가 짜릿한 첫 미션에 나서는 모습이 그려진다.

지난 28일 첫 방송된 ‘루갈’은 시작부터 긴박감 넘치는 전개로 시청자를 단숨에 사로잡았다. 형사 강기범(최진혁)이 죽음의 벼랑 끝에서 인공눈 히어로로 부활하는 처절한 과정과 지독하게 얽힌 절대 악 황득구(박성웅)와의 관계는 다음 전개에 궁금증을 높였다. 여기에 이제껏 만나보지 못한 캐릭터들의 활약은 더욱더 흥미를 자극했다. 인간병기 히어로 ‘루갈’ 멤버들의 첫 대면부터 아르고스 내부의 살벌한 눈치싸움까지, 앞으로 변화해나갈 이들의 관계성은 또 하나의 관전 포인트. 훈련을 시작한 강기범이 마침내 인공눈에 적응하기 시작하면서, 아르고스를 향한 복수의 막이 올랐다. 황득구와 아르고스를 좇는 루갈팀의 파워풀한 액션 또한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2회 방송을 앞두고 공개된 사진에는 첫 임무 수행에 나선 루갈 완전체의 모습이 담겨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강기범을 중심으로 완성된 인간병기 히어로 군단은 함께 서 있는 것만으로도 비범한 포스를 뿜어낸다. 루갈이 비밀 조직인 만큼 은밀하고 확실하게 미션을 해결해야 하는 상황. 첫 미션을 수행하는 루갈 멤버들 사이에는 비장함이 감돈다. 최근철(김민상) 국장의 지시에 따라 치밀하게 움직이기 시작한 네 멤버들. 이들이 임무를 무사히 성공시킬 수 있을지 궁금해지는 가운데, 분노에 찬 강기범의 모습이 시선을 집중시킨다. 차체에 올라선 그의 모습은 예기치 못한 사건을 예고하는 듯하다.

오늘(29일) 방송되는 ‘루갈’ 2회에서는 아르고스를 교란하기 위한 루갈의 활약이 그려진다. 아르고스 회장 고용덕(박정학)과 최예원(한지완)의 결혼식장에 잠입한 루갈팀은 아르고스 내부에 분열을 일으키고자 현금 수송 트럭을 훔치기로 계획한다. 따로 또 같이 임무를 수행하는 네 멤버들의 활약이 다이내믹하게 그려질 전망. 앞서 공개된 예고편에서는 아내를 잃은 기억에 끝없이 고통스러워하는 강기범의 모습이 담겼다. “난 아직 못 끝낸 일이 있거든”이라며 칼을 가는 그와 갈수록 잔혹해지는 황득구가 어떻게 부딪치게 될지 궁금증을 증폭한다.

송진선 책임 프로듀서는 “루갈의 첫 미션부터 통쾌한 액션이 흥미롭게 펼쳐진다”라고 밝히며 “강한 힘을 가졌지만 동시에 통제 대상이 될 수밖에 없는 히어로가 이를 극복해 가며 팀워크를 회복해 가는 스토리는 차별화된 재미와 몰입감을 더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루갈’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더셀럽 김지영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 OCN 제공]

방송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