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SCENE] ‘하이바이, 마마’ 이규형, 김태희 영혼 함께했다는 것 알고 눈물
입력 2020. 03.29. 22:27:00
[더셀럽 김지영 기자] ‘하이바이, 마마’에서 이규형이 김태희가 사망 후 현재까지 자신의 곁에 있었다는 것을 알아차렸다.

29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TV tvN 드라마 ‘하이바이, 마마’에서 조강화(이규형)는 차유리(김태희)에게 맡긴 조서우(서우진)을 데리고 집에 돌아갔다.

신호등을 기다리던 조강화는 오민정(고보결)에게 온 문자를 답해주려다 조서우의 손을 놓았고 조서우는 다른 남성의 목소리를 듣고 뛰어갔다. 조강화는 이를 잊은 채 길을 건너려다 남성에게 다가가 멱살을 잡았다. 자신을 누구냐고 묻는 조강화에게 섬뜩하게 웃으며 ”차유리 친구다. 차유리 모르느냐. 애기랑 네 옆에 붙어있던 귀신. 무려 5년이나 무섭게“라고 밝혔다.

뒤늦게 차유리가 저승에 가지 않고 5년 동안 자신의 곁에 머물면서 지켜봐 왔다는 것을 알아챈 조강화는 다시 차유리를 찾아갔다. 조강화는 차유리를 다시 마주하며 눈물을 터트렸다. 그러곤 차유리에게 ”쭉 옆에 있었냐“며 과거 오민정에게 마음을 열기 시작하던 시점부터 재혼을 하던 순간까지 차유리가 옆에 있었다는 것을 알아 차렸다. 조강화는 울면서 ”그거를 다 봤냐. 그걸 어떻게 봤냐“고 물었다.

이어진 에필로그에선 차유리의 사망 후 폐인이 된 조강화의 모습이 그려졌다. 조강화는 넋을 잃은 채 정신이 온전치 못했으나 차유리의 평소 말들을 떠올리며 조금씩 일상을 되찾아갔다. ”시간은 흘러갔고 함께했던 우리의 시간들이 나를 간절히 바꿔가고 있었다“고 조강화의 내레이션이 이어졌다.

[더셀럽 김지영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 tvN '하이바이, 마마' 캡처]

방송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