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려원, 디지털 성범죄 재발 방지 촉구 "솜방망이 처벌로 끝나지 않길"
입력 2020. 03.27. 12:22:54
[더셀럽 김희서 기자] 배우 정려원이 ‘n번방 사건’을 비롯한 디지털 성범죄 재발 방지를 위한 목소리를 냈다.

정려원은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더 많은 분들이 관심 가지고 알려주시고, 도움 주셨으면 한다”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은 한국여성인권진흥원에서 제작한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지원센터-디지털성폭력 피해촬영물 삭제지원’이라는 제목의 홍보 포스터다. 피해접수 방법부터 삭제 지원 과정이 상세하게 안내돼있다.

이어 정려원은 “텔레그램 'N번방'을 비롯한 디지털 성범죄에 피해 입으신 분들. 여러분 잘못이 아니다. 피해 지원에 함께하는 분들이 많으니, 걱정 마시고 지원받으세요”라고 위로하며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지원센터 전화번호를 함께 올렸다.

또 “이번에도 솜방망이 처벌로 끝난다면 제2, 제3의 N번방 사태가 벌어질 수 있다”며 “경찰, 검찰 등이 N번방에 연루된 모든 자들을 조사, 처벌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임해 주시기 바란다. 그 누구도 인간의 존엄과 가치를 파괴할 수 없다”라고 강조했다.

'n번방 사건'은 텔레그램 메신저를 통해 수십 명의 여성들을 협박해 성착취 동영상을 제작 및 유포한 성범죄 사건이다. 피해자 중엔 미성년자도 있었고 가입자만 약 26만 명을 넘는 것으로 알려져 국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이후 지난 25일 경찰은 ‘n번방’ 중 하나인 ‘박사방’을 운영한 주도자 조주빈을 검찰에 송치할 때 포토라인에 세워 신상을 공개했다.

[더셀럽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김혜진 기자]

스타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