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진모 사생활 유출, 내가 한 거 모르냐”…조주빈, 열등감에서 비롯된 과시욕
입력 2020. 03.27. 10:33:39
[더셀럽 전예슬 기자] 텔레그램 ‘박사방’ 조주빈이 배우 주진모의 사생활 유출 사건을 자신이 벌인 행각이라고 주장했다.

27일 한 매체에 따르면 조주빈은 지난 1월 텔레그램 박사방에서 “주진모, 박사(내가)가 깐 거 모르는 거냐”라고 언급했다.

이어 조주빈은 “장모씨랑 황모씨 문자와 사진들 내가 받았다”라며 “주진모는 카카오톡이 더럽다. 약한 정준영급”이라고 전했다.

조주빈은 주진모가 쓰는 아이디와 비밀번호가 동일한 점을 이용해 내용을 파악한 뒤 협박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합의가 이뤄지지 않아 자신이 문자 내용을 유출했다고 주장했다.

해당 매체는 조주빈이 주진모의 계정을 해킹한 것이 아닌 로그인 접속으로 정보를 얻었다고 설명했다.

조주빈이 유명인을 언급한 건 이번 뿐만이 아니다.

앞서 조주빈은 지난 25일 경찰서를 나와 취재진과 마주해 “손석희 사장님, 김웅 기자님, 윤장현 시장님 등 저에게 피해를 입은 모든 분께 사죄한다. 멈출 수 없었던 악마의 삶을 멈춰줘서 감사하다”라고 미리 준비한 듯이 말했다.

‘혐의를 인정하느냐’ ‘피해자에게 사과하느냐’ 등 다른 추가 질문에는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텔레그램 ‘n번방’과 관련해 제보자가 제공한 조주빈의 과거 대화 내용을 보면 조주빈은 “내가 손석희랑 형, 동생 하거든. 말은 서로 높이는데” “(손석희와) 서로 이름을 아는 사이다. 나는 손 선생이라 부르고 그는 나를 박 사장이라고 부른다”라고 언급했다.

전문가들은 조주빈이 유명인을 언급하며 과시욕을 드러낸 점이 왜곡된 열등감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고 있다.

[더셀럽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뉴시스]

방송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