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딩 맛집? 전 씬 맛집!” 김희애X박해준, 안 볼 수 없는 ‘부부의 세계’ [종합]
입력 2020. 03.26. 15:03:37
[더셀럽 김지영 기자] 모든 것을 다 보여주겠다는 각오다. 겉으로만 표현돼 왔던 부부의 관계를 농밀하고 세밀하게 전하며 인간이 느낄 수 있는 감정의 끝까지 파고든다. 1회부터 6회까지 전격 19금 편성을 시도한 ‘부부의 세계’가 ‘모든 장면이 맛집’이라며 드라마의 기대감을 높였다.

26일 오후 종합편성채널 JTBC 드라마 ‘부부의 세계’ 제작발표회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모완일 감독, 김희애, 박해준이 참석했다.

BBC 최고의 화제작이자 수작으로 손꼽히는 ‘닥터 포스터’를 원작으로 하는 ‘부부의 세계’는 사랑이라고 믿었던 부부의 연이 배신으로 끊어지면서 감정의 소용돌이에 빠지는 이야기를 담는다.

모완일 감독은 드라마 제목을 ‘부부의 세계’로 정한 것에 “원제는 여자 주인공에게 초점이 맞춰진 드라마였다. 한국화 시키면서 여주인공과 주변 모든 사람들이 휘몰아치는 느낌들이 좋더라. 단순히 한 인물뿐만이 아니라 관계에 초점을 두고 싶었다”며 “처음에는 어색했지만 맞는 제목인 것 같다”고 만족했다.

이어 그는 원작과의 차별점에 “원작을 접했을 때 새로운 느낌이었다. 여자주인공의 예상을 뛰어넘는 행동들이 보여서 매력적이라고 생각했다”며 “부부 관계에 대해 다들 많은 얘기를 하지만 정말 다이렉트로 다 보여주는 경우는 없지 않나. 틀에 갇혀서 얘기를 하고 상대방과 얘기할 때는 위에 있는 얕은 부분만 이야기하는데, 우리가 리메이크를 하면서 부부, 사랑과 관련된 정말 깊은 부분까지 보여주고 싶었다. 그런 점이 원작보단 다른 점이 아닐까한다”고 설명했다.

모완일 감독은 1회부터 6회까지를 19금 편성한 것에 “부부간의 얘기고 설정 자체가 가볍게 볼 설정은 아니다. 19세라는 게 연출 혹은 폭력성이 아니라 진짜처럼 연기하는 이분들의 모습을 그대로 전달하고 싶었다”며 “김희애, 박해준 씨의 연기가 오히려 자극적으로 보이고 오히려 더 긴장감 있고 심각해 보여서 가상의 이야기가 아니라 현실감 있는 얘기처럼 느껴졌다”고 연출 당시를 회상했다. 그는 “회사에서도 6회까지는 피하지 말고 정면으로 부딪혀보는 게 좋겠다고 하더라. 피하고 가짜의 감정을 표현하지 말자고 해서 하게 됐다”고 말했다.

‘부부의 세계’는 ‘이태원 클라쓰’의 종영으로 바통을 이어받았다. ‘이태원 클라쓰’는 최고시청률 16.5%를 기록했으며 이를 연출한 김성윤 PD는 모완일 감독과 KBS 출신 동기다. 모완일 감독은 “김성윤 감독이 항상 그런 생동감 있고 그런 장르를 잘한다. 이번에 저의 직전에 했는데 우리도 그 도움을 받아야지 했는데 너무 잘됐다”며 “내심 경쟁심리가 있어서 ‘저 인간은 이겨야지’하는 생각과 긴장감을 느끼고 있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이와 함께 모완일 감독은 박해준, 김희애를 캐스팅한 이유를 밝혔다. 박해준에 대해서는 “착하다는 것을 느낀다. 순수는 아니고 착함이다. 체면, 예의, 격식 이런 게 없이 핵심이 있는 분 같다. 그런 게 나올 때 감독들이 빠지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김희애에 대해서는 “연출을 10년 넘게 하면서 이 직업을 택해서 얻을 수 있는 가장 큰 영광이다. 사실은 어떤 분야에서 일정 수준 이상의 성취를 달성한 분과 작업할 수 있다는 것은 영광”이라며 “이번 작품은 김희애 선배님이 저희 작품을 선택하신 것이다. 너무 좋았다. 모완일이라는 인생에 점이 찍히는 느낌이다. 일은 힘들지만 감정적으로 좋은 경험이고 너무너무 의미 있는 작품”이라고 감격을 표했다.

김희애는 “감독님을 믿었다. 제가 좀 주위에 여쭤봤더니 믿고 하면 된다고 하셨다. 원작을 먼저 봤는데 굉장히 끊지 못하게 하는 그런 매력이 있더라 한국 드라마로 만들어질 때 궁금했었는데 대본을 보는 순간 인간이 느끼는 본성과 감성이 비슷한 것인지, 한국화 되어 있고 원작을 느끼지 못하는 정도로 편안하게 읽었다”며 “저도 책이 재미없었다면 쉽지 않았을 것이다. 처음부터 끝까지 숨을 쉴 수 없을 정도로 몰아쳤다“고 매력적인 대본과 모완일 감독에 대한 신뢰로 출연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모완일 감독은 ‘부부의 세계’를 관통하는 키워드에 ‘태풍’이라고 말했다. 그는 “인물이 거대한 벽을 뚫고 나가는 느낌이었다면 이번 작품은 태풍 앞에 선 느낌이었다. 그것을 함께 시청자가 느끼고 즐기셨으면 좋겠다”고 했다. 김희애는 ‘인간’, ‘인간의 모습’이라고 했다. 김희애는 “인간이 갖고 있는 한계가 아닌 것 같다. 선한 면, 악한 면이 있다. 동정받을 수 있는 수 많은 인간의 모습을 양파껍질 벗기듯이 벗기는 무궁무진하고 끝이 없는 것 같다”고 했다. 박해준은 ‘설마’라고 했다. 그는 “‘설마 저런 선택을 할까’하는 게 드라마를 관통한다. 어떻게 보면 통쾌함이 있고, 카타르시스를 느끼실 수 있을 것 같아서 이런 단어들이 생각이 나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관전 포인트에 모완일 감독은 “부부문제는 한 발짝 떨어져서 볼 수 없을 정도로 밀도 있게 만들었으니 푹 빠져서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고 김희애는 “솔직하게 말해서 ‘부부의 세계’는 하하호호 하면서 볼 얘기는 아니다. 인간의 밑바닥까지 내려가는 모습을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박해준은 “1회만 일단 봐 달라. 보면 다음 회를 안 볼 수가 없을 생각이 들 것이다”고 했다. 그러자 김희애는 “엔딩만이 아니라 전 씬이 그렇다. 감정선을 쫄깃하게 만든다”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부부의 세계’는 오는 27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더셀럽 김지영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 JTBC 제공, 드라마 포스터]

방송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