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26일) 날씨, 강한 바람과 비로 가시거리 짧아…교통 안전 주의
입력 2020. 03.26. 07:15:19
[더셀럽 한숙인 기자] 26일 오늘 아침은 10도 안팎으로 시작해 한낮에는 전국 대부분의 지역이 20도를 넘기겠으나 전국 대부분의 지역에 비가 내린다.

오늘 오후부터 시작된 비는 내일 27일 그친 뒤에는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되고,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가 낮아지며 쌀쌀해진다. 낮 최고기온 15~22도로 어제와 비슷하다.

오늘 오전 9시부터 내일(27일) 새벽 6시 사이에 제주도와 남해안을 중심으로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와 함께 매우 많은 비가 내린다.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제주도와 전라도, 경남에는 비가 오면서 가시거리가 짧고 미끄러운 곳이 있어 출근길 교통안전에 유의해야 한다.

서해안을 제외한 중부지방과 경북에 건조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오늘 비가 오기 전까지 대기가 매우 건조해 산불 등 각종 화재에 주의해야 한다.

오늘은 전국이 흐리다가 내일 오후에는 강원도와 경상도 동해안을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이 맑다.

제주도와 전라도는 비가 오고, 9시에 경상도와 충청도, 서울. 경기도, 오후 6시에는 강원도(산지 27일 밤부터 비 또는 눈)로 확대된다. 비는 내일 오전 9~12시 서울을 비롯한 경기도부터 그치기 시작해 늦은 오후 3~6시에 대부분 그친다. 단 동해안은 모레 28일 새벽 6시까지 이어지는 곳이 있다.

예상 강수량(26~27일까지)은 제주도는 50~150mm(많은 곳 제주도산지 300mm 이상), 전라도와 경상남도는 30~80mm(많은 곳 남해안과 지리산부근 100mm 이상), 중부지방, 경북, 서해5도, 울릉 및 독도는 10~30mm이다.

중국 상해 부근에서 남해상을 지나는 좁은 통로를 따라 대기 하층(약 1.5km 고도)의 남서풍이 강화되면서 우리나라로 많은 양의 수증기가 유입된다.

따라서 제주도는 오늘 26일 오전 9시부터 밤 9시 사이에, 남해안은 오늘 오후 3시부터 내일 새벽 6시 사이에 시간당 30mm 내외의 강한 비와 함께 많은 비가 오는 곳이 있다. 비가 내리는 동안 돌풍을 동반한 천둥, 번개가 치는 곳이 있어 비 피해 없도록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오늘과 내일 전국 대부분의 공항에서는 바람이 강하게 불고, 비로 인해 가시거리가 짧아 항공기 운항에 차질이 있을 수 있어 항공교통 이용객들은 사전에 운항정보를 확인해야 한다.

[더셀럽 한숙인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뉴시스]

문화/사회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