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표시 ‘목포-1, 2번’ 첫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노점상 부부 동선 공개
입력 2020. 03.24. 16:05:08
[더셀럽 한숙인 기자] 목포시에 첫 신종 코로나바이러스-19 확진자가 발생했다.

목포시는 24일 시내 노점상에서 붕어빵을 판매하는 부부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목포시는 전라남도에 총 6명의 확진자가 발생했음에도 24일 00시까지 확진자가 없는 청정 구역이었다. 그러나 노점상을 하는 부부의 감염사실이 확인돼 총 2명의 확진자가 추가됐다.

목포-1, 2번 확진자가 된 이들 부부는 각각 72세 남성, 61세 여성으로 민간기관에서 1차 양성 판정을 받고 전남보건환경연구원에서 2차 진단검사에서 획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 확진자 부부는 노점상에서 불특정 다수를 상대하는 만큼 밀접접촉자 파악이 쉽지 않다. 특히 아내는 지난 8일까지 목표 만민교회를 나가 예배를 본 것으로 확인돼 집단감염 가능성까지 제기되고 있다.

아내는 지난 19일부터 발열, 오한, 식은땀 등 의심증상이 나타나 23일 부부 모두 진단검사를 받았다.

[더셀럽 한숙인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뉴시스]

문화/사회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