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 조 “코로나19에 칭챙총하며 인종차별, 그렇게 죽을 것” 일침
입력 2020. 03.24. 11:44:50
[더셀럽 김지영 기자] 한국계 미국 배우 존 조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인종차별로 대하는 일부 미국인들에게 일침을 가했다.

존 조는 23일 자신의 SNS에 “이 바이러스(코로나19)를 두고 칭챙총 하며 인종차별하는 미국인들은 그렇게 죽을 것”이라며 “바보들”이라고 비난했다.

또한 존 조는 인종차별에 대해 글을 쓴 칼럼니스트 프랭크 숑의 글을 공유하며 목소리를 높였다. 동양인인 프랭크 숑은 “병원 환자들이 우리 엄마에게 진료를 보는 것을 거부하고 있다”며 “아시아계 아이들은 학교에서 괴롭힘을 당하고 있다. 인종차별에 대해 더 이상 쓰는 것도 지쳤다”고 썼다.

한편 미국에서는 코로나19로 인종차별이 극심해지자 아시아인 혐오·차별 사례를 고발하는 사이트가 지난 19일 개설됐다. 한국어, 일본어, 중국어 등 6개 국어로 지원되는 사이트에는 이미 150여 건의 신체적·언어적 폭력 사건이 접수됐다.

[더셀럽 김지영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 존조 SNS]

해외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