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트맨과 와스프’ 에반젤린 릴리 “코로나19, 단순 호흡 감기… 정부가 통제하려 해”
입력 2020. 03.20. 11:09:03
[더셀럽 김지영 기자] 영화 ‘앤트맨’ ‘앤트맨과 와스프’ 등에 출연한 할리우드 배우 에반젤린 릴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심각한 질병이 아니며 음모론을 제기했다.

20일 버라이어티 등 외신에 따르면 에반젤린 릴리가 코로나19 여파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요구하는 분위기에 자신은 예전과 달리 일상대로 지낼 것이라고 밝혔다고 전했다.

에반젤린 릴리는 자신의 SNS에 “코로나19는 단순한 호흡 감기”라며 “정부가 너무 통제를 하려고 선을 넘었다. 선거 때만 되면 꼭 뭔가가 나타난다”고 주장했다.

이에 다른 네티즌들이 우려를 표하자 그는 “나는 면역력도 저하돼 있고 애들도 두 명이나 있다. 아버지도 백혈병 4기다. 하지만 어떤 사람들은 자유보다 생명을 더 중시하고, 어떤 사람들은 생명보다 자유를 더 중시한다. 선택에 달렸다”고 말하며 “권력자들이 더 많은 자유를 빼앗고 더 많은 권력을 얻으려 이 순간을 남용하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했다.

에반젤린 릴리의 글을 본 네티즌들은 “미안하지만 너는 믿을 수 없이 정도로 이기적이고 무지하다. 정말 실망했다” “무책임하다” “사람들이 죽어가고 있고, 많은 사람들이 이 유행병을 억제하기 위해 희생을 하고 있다”고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에반젤린 릴리는 캐나다 출신으로 ‘로스트’로 유명세를 얻었다. ‘허트 코러’ ‘호빗’ 등으로 알려졌으며 ‘어벤져스: 엔드게임’ 등에서 와스프 역으로 출연한 바 있다.

[더셀럽 김지영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 어반젤린 릴리 SNS]

해외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