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네쌀롱' 유빈, 연예 기획사 CEO 포스 메이크오버…카리스마+세련美
입력 2020. 02.25. 07:40:47
[더셀럽 김희서 기자] 유빈과 산다라박이 낯가림이 무색한 반전 예능감을 발산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MBC ‘언니네 쌀롱’에서는 연예 기획사 CEO로 돌아온 유빈과 쌀롱 메이트로 산다라박이 출격했다.

이날 방송에서 유빈과 산다라박은 친분에 대한 남다른 에피소드로 오프닝부터 꿀잼을 선사했다. 두 사람 모두 낯가림이 심해 함께 프로그램을 하면서도 친해지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렸다고 밝혔기 때문. 장장 6개월 동안 같은 대기실을 쓰면서도 서로 눈치만 봤다고 전하며 방송이 끝난 뒤 오히려 더 가까워졌다는 아이러니한 이야기로 안방극장에 웃음을 자아냈다.

메이크 오버를 시작한 유빈은 연예 기획사 대표님의 면모를 뽐낼 수 있는 CEO룩을 요청, 다양한 버전의 스타일을 시도했다. 스타일룸에서는 카리스마와 여성스러움을 모두 갖춘 감각적인 패션 컬렉션으로 완벽한 핏을 자랑하는가 하면, 메이크업룸에서는 2020 트렌디 컬러 ‘클래식 블루’를 사용한 트렌디한 아이메이크업으로 개성 넘치는 CEO의 매력을 발산했다.

한편 산다라박은 신인시절 스캔들 걱정이 많아 연애를 제대로 못했던 자신의 경험을 살린 조언과 쌀롱 최초 스타일룸의 옷을 탐내는 패션욕심으로 명불허전 예능감을 자랑했다. 특히 후배들에게 연애조언을 해달라는 쌀롱 패밀리의 말에 “재수 없게 굴지 말고 만나라!”는 걸크러시 조언으로 모두를 매료시켰다.

뿐만 아니라 산다라박은 평소 옷을 사랑하는 패션피플답게 스타일룸에 남다른 관심을 보여 보는 이들을 폭소케 했다. 유빈이 옷을 갈아입는 사이 스타일룸을 구경하며 마치 쇼핑을 하듯 센스 유머를 선보인 것. 그녀는 나열된 옷들을 가리키며 “여기부터 여기까지 다 주세요~”라고 말하며 플렉스 200% 능청스러움으로 웃음바다를 만들었다.

‘언니네 쌀롱’은 매주 월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더셀럽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MBC '언니네 쌀롱' 캡처]

예능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