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속보] 위기경보 ‘심각’ 단계 격상, 문재인 대통령 “신천지 감염 전후 달라”
입력 2020. 02.23. 16:47:23
[더셀럽 최서율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정부의 위기 경보 단계를 현재의 ‘경계’ 단계에서 최고 단계인 ‘심각’으로 변경한다고 밝혔다.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연 코로나19 범정부대책회의 발언을 통해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사태가 중대한 분수령을 만났다. 지금부터 며칠이 매우 중요한 고비다”라고 알렸다.

감염병 위기 경보는 ‘발생 및 유행’(관심), ‘국내 유입’(주의), ‘제한적 전파’(경계), ‘지역사회 전파 또는 전국적 환산’(심각) 등 4단계로 나뉘며 상황에 따라 단계가 하나씩 올라간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정부는 감염병 전문가들의 권고에 따라 위기 경보를 최고 단계인 심각단계로 올려 대응체계를 대폭 강화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또 문 대통령은 신천지 집단 감염 이전과 이후는 전혀 다른 상황이라고 짚었다. 문 대통령은 “집단 감염의 발원지가 되고 있는 신천지 신도에 대해서는 특단의 대책을 취하고 있으며 무엇보다 확진 환자들을 빠르게 확인하기 위해 신속한 전수조사와 진단을 진행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대구에서뿐만 아니라 전국의 지자체들이 신천지 시설을 임시 폐쇄하고 신도들을 전수조사하며 관리에 나선 것은 공동체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당연하고 불가피한 조치”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문 대통령은 “지차체가 가진 모든 권한을 행사하여 감염 요인을 철저히 차단하는 한편, 최악의 상황까지 상정해 의료 시설과 인력 확충, 취약 시설 점검 등을 선제적으로 대비해 주시길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더셀럽 최서율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청와대 제공]

문화/사회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