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SCENE] '동물농장‘ 사나워 파양된 샤샤, 친해진 이태형 수의사의 비결은?
입력 2020. 02.23. 10:42:40
[더셀럽 김지영 기자] ‘동물농장’에서 이태형 수의사가 샤샤와 친해지게 된 비법을 전했다.

23일 오전 방송된 SBS 교양프로그램 ‘동물농장’에서는 고양이 샤샤와 함께 사는 이태형 수의사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동물병원에서 애교 많은 고양이로 사랑을 받고 있는 샤샤는 파양 전력이 있다. 너무 사나워 전 주인이 파양한 것. 그러나 현재 샤샤에겐 그런 모습을 전혀 찾아볼 수 없다.

이태형 수의사는 샤샤와 친해진 비법에 “특별한 것은 없다. 기다리고 배려하고. 고양이의 특성을 이해하고 이 아이들을 시선을 먼저 생각을 해주는 것”이라며 영역 동물인 고양이가 자신의 영역에서 편해질 때까지 기다리는 것이다. 오히려 기다림이 비법이었다.

이태형 수의사는 “반려동물은 있는 그대로 존중하고 같이 살아가는 존재가 아닐까하는 생각을 한다”며 “사납거나 같이 살기 힘들었던 아이들이라고 하더라도 그 아이들이 어떤 시간을 겪어왔는지에 대한 생각을 좀 더 하고 특별하게 좋은 거, 비싼 거, 이런 것들을 해주는 것보다 이 아이가 진정으로 원하는 게 있다면 좀 더 같이 잘 살아갈 수 있는 환경이 될 것”이라고 권했다.

[더셀럽 김지영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 SBS '동물농장' 캡처]

방송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