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한국인 입국 금지 결정 “코로나19 감염증 우려”
입력 2020. 02.23. 09:09:14
[더셀럽 김지영 기자] 이스라엘 정부가 한국인 입국 금지를 결정했다.

22일(현지시각) 오후 이스라엘 보건부는 한국에서 코로나19 감염자가 최근 급증했다며 코로나19 감염증에 대한 우려로 한국인 관광객들의 입국을 금지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주이스라엘 한국대사관은 현지시간으로 이날 저녁 7시 55분쯤 이스라엘 텔아비브의 벤구리온 국제공항에 도착한 한국인들이 입국금지를 당했고 약 2시간 만인 9시 50분쯤 같은 비행기로 한국을 향해 출발했다고 설명했다.

한국대사관 관계자는 “인천발 항공편으로 텔아비브에 도착한 한국인 130여 명의 입국이 금지됐다”고 했으며 이스라엘 매체 채널12는 추가 공지가 있을 때까지 한국에서 이스라엘로 오는 항공편 운항이 취소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스라엘 정부의 한국인 입국 금지 조치는 이스라엘 성지순례에 참여한 한국인들이 코로나19에 감염된 뒤 결정했다. 최근 이스라엘로 성지순례를 다녀온 경북과 제주도민 등 77명 가운데 18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더셀럽 김지영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 뉴시스]

문화/사회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