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법' 성동일, 최병모 죽음 관련 주범 쫓기 시작 "만년필 뚜껑 어디 있어"
입력 2020. 02.17. 22:06:58
[더셀럽 신아람 기자] 성동일이 최병모 죽음과 관련된 만년필 뚜껑을 찾았다.

17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방법'에서는 진범을 찾기 위해 나선 진종현(성동일)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2회에서는 진종현이 자신의 회사와 유착관계에 있던 김주환(최병모)의 형체를 식별할 수 없는 기괴한 시신 사진을 보고 불안감에 빠졌다.

이에 진종현은 자신의 영적 조력자 진경을 통해 굿으로 죽은 김주환의 기억을 되짚으며 방법의 주범을 쫓으며 긴장감을 치솟게 했다.

진종현은 "만년필 뚜껑 어디 있어?"라며 방법의 주범을 쫓기 시작했다.

이환(김민재)는 "경찰한테 김주환 부장 물건 중에서 없어진 게 있으면 바로 보고하라고 말해놨다"며 찾는 중이라고 말했다.

현재 만년필 뚜껑을 지니고 있는 사람은 임진희(엄지원) 남편이자 서동경찰서 강력팀 팀장 장성준(정문성)으로 앞으로 펼쳐질 전개에 대한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더셀럽 신아람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tvN '방법' 캡처]

방송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