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분 인터뷰] 박소진 "'스토브리그' 시즌2 출연하고파, 영채 役 TV 밖으로 나오길"
입력 2020. 02.17. 16:45:55
[더셀럽 박수정 기자] 배우 박소진이 '스토브리그' 시즌2에 출연하고 싶다고 밝혔다.

17일 박소진은 서울 종로구 효자동의 한 카페에서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극본 이신화, 연출 정동윤) 종영 인터뷰를 진행했다.

'스토브리그'에서 박소진은 스포츠 아나운서 김영채 역을 맡아 호연을 펼쳤다. 극 중에서 김영채는 드림즈의 민감한 문제를 파고들어 단장 백승수(남궁민)와 대립, 극의 긴장감을 조성하는 역할을 했다.

이날 '스토브리그' 종영 인터뷰에서 만난 박소진은 "스포츠 아나운서다 보니 스튜디오 촬영이 많았다. TV에 나오는 사람이라 거기에만 갇혀있었다. 그 부분이 아쉬웠다"라고 아쉬움을 내비쳤다.

이어 "어떤 캐릭터, 작품이든 같이 붙어 있을 때 더 시너지가 나지 않냐. 더 경험할 수 있는 부분도 많고. 좋은 선배님들과 더 함께 하는 신이 없어서 아쉬웠다"라고 덧붙였다.

'스토브리그' 시즌2가 제작된다면 출연할 의향이 있냐는 물음에는 "출연하고 싶다. 설마 영채를 빼고 가겠냐"며 "영채가 조금만 TV 밖으로 나왔으면 좋겠다. 적군이든 아군이든 조금 더 (그들과) 함께하고 싶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스토브리그'는 팬들의 눈물마저 마른 꼴찌팀에 새로 부임한 단장이 남다른 시즌을 준비하는 뜨거운 겨울 이야기. 지난 14일 자체 최고 시청률인 19.1%(전국가구, 닐슨)를 기록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더셀럽 박수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눈 컴퍼니 제공]

인터뷰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