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분 인터뷰] '스토브리그' 조한선 "야구 선수 김태균, 도움 많이 줬다"
입력 2020. 02.16. 08:00:00
[더셀럽 신아람 기자] 배우 조한선이 야구선수 김태균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다.

조한선은 최근 인기리에 종영한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에 출연했다. '스토브리그'는 팬들의 눈물마저 마른 꼴찌팀에 새로 부임한 단장이 남다른 시즌을 준비하는 뜨거운 겨울 이야기. 극 중 조한선은 드림즈 4번 타자 임동규 역으로 분했다.

조한선은 야구를 소재로 한 '스토브리그'를 위해 매일 한시간 반 씩 연습에 임했다. 특히 국내 선수들에게 도움을 많이 받았다는 그는 "한화 김태균 선수와 연락을 자주 한다. 드라마를 재밌게 보고 있다고 하더라. 자세 같은 것들도 물어보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어 "김태균 선수가 타격 폼을 찍어 보내주기도 했다. 보고 자세를 잡기도 하고 도움을 굉장히 많이 준 선수다"라고 고마움을 전했다.

그러면서 "지인을 통해 인연을 맺었다. 나이는 어리지만 대단한 선수라 말을 놓기 쉽지 않더라. 도움을 받았던 선수 중 한 명이다"라며 웃어 보였다.

[더셀럽 신아람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SBS 제공]

인터뷰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