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SCENE] '꽃길만 걸어요' 정유민, 경숙에 "설정환, 내가 좋아하는 사람…존중해달라"
입력 2020. 01.29. 20:46:14
[더셀럽 김희서 기자] '꽃길만 걸어요' 정유민이 경숙에게 설정환을 존중해달라고 요구했다.

29일 오후 방송된 KBS1 일일드라마 ‘꽃길만 걸어요’에서는 황수지(정유민)가 구윤경(경숙)에게 봉천동(설정환)을 인정해달라고 조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황수지는 구윤경에게 “한번만 더 봉팀장 찾아가서 그러면 엄마 안 볼 줄 알아라. 내가 좋아하는 사람이다. 존중해달라”라고 소리쳤다. 그러자 구윤경은 “존중은 네 아빠한테나 어울리고 너가 좋다고 하면 감사하다고 넙쭉 받을 것이지. 진심으로 좋아하는 다른 여자가 있다고 말하더라”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기가 차서 코가 막힐 지경이다. 오늘 너만 아니었으면 봉팀장 해고 시키고 싶었다”라고 답답해 했다.

[더셀럽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KBS1 ‘꽃길만 걸어요’ 캡처 ]

방송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