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충동 호텔 화재, 큰 인명 피해 없어… 정확한 화재 원인 조사중
입력 2020. 01.26. 20:50:46
[더셀럽 박수정 기자] 26일 새벽 4시51분 서울 중구 장충동 그랜드 앰배서더 호텔에서 화제가 발생했다.

이 화재로 투숙객 580여명과 호텔 직원 등 총 600여명이 대피했다. 대부분 단순 연기흡입으로 크게 다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은 이 불이 호텔 지하 1층에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 가운데 화재 당시 호텔에 머물렀던 투숙객 중 일부는 화재 경보기 또는 안내 방송 등 대피 안내를 받지 못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투숙객들은 다수의 매체를 통해 "안내 방송 혹은 화재 경보기 경보음은 없었다"고 주장했다.

호텔 측은 "객실 화재경보 등이 제대로 작동했는지 등 대피 과정에 대한 경위를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더셀럽 박수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뉴시스]

문화/사회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