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 좀 보실래요 미리보기] 심이영, 이혼 선언 후 가족과도 이별 “안녕히 계세요”
입력 2020. 01.20. 09:34:55
[더셀럽 한숙인 기자] ‘맛 좀 보실래요’ 심이영이 서하준에 이혼 통보를 한 후 임채무와 안예인을 위한 마지막 밥상을 차린 후 집을 떠난다.

21일 방영예정인 SBS 일일드라마 ‘맛 좀 보실래요’ 51회에서 강해진(심이영)은 단식투쟁을 멈추지 않는 이진상(서하준)에게 이혼을 승낙한 후 이별을 준비한다.

해진은 엄마 오옥분(이덕희)에게 “나 가게 옮기기로 했어”라며 어디로 이전하는지 묻는 엄마에게 “좀 멀어”라며 에둘러 대답한다. 이어 아이 이유리(신비)의 머리를 묶어주면서 조용히 혼자 울먹인다.

이어 해진은 시댁으로 돌아와 이백수(임채무)와 이진봉(안예인)을 위한 밥상을 차린 후 편지를 남기고 집을 나선다. 해진은 “안녕히 계세요”라는 말만 남긴 채 사라진다.

한편 엄마 배유란(이슬아)의 손에 이끌려 강제로 방송에 출연하게 된 오광주(장선율)는 두려움에 떤다.

“나 사람들 앞에서 하는 거 무서운데”라는 광주에게 유란은 “난 안 무섭고”라며 겁을 준다.

MC들은 요리 공부를 하고 귀국한 유란에게 “광주군한테 맛있는 거 많이 해주시겠죠”라며 운을 땐 후 광주에게 “엄마가 어떤 요리해줬어요”라며 묻는다.

잔뜩 긴장한 광주는 “컵라면”이라고 말해 주위를 싸늘하게 한다.

‘맛 좀 보실래요’는 월요일에서 금요일까지 오전 8시 35분 방영한다.

[더셀럽 한숙인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SBS ‘맛 좀 보실래요’]

방송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