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 최여진 "숏컷 시절, 이기광 닮은꼴로 팬들도 오해했다"
입력 2020. 01.18. 21:46:52
[더셀럽 김희서 기자] 모델 최여진이 그룹 하이라이트 멤버 이기광과 닮아 오해받은 에피소드를 전했다.

18일 오후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스페셜 게스트로 최여진, 배정남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최여진은 ‘나를 맞혀봐’ 코너에서 “모르는 여성분들이 날보고 달려와 ~라고 한 말이 있다”라고 문제를 냈다.

멤버들이 엉뚱한 대답을 내놓자 최여진은 “아이돌이다. 나랑 입술이 비슷하게 생겼다”라며 “그 아이돌이 지금 군대에 있다”고 힌트를 말했다. 그러면서 “수근이와 친하다”라고 말하자 이수근은 “하이라이트 기광이?”라며 답을 맞췄다.

최여진은 “내가 시트콤 찍을 때 숏컷이었는데 마침 방송국 근처에서 음악방송이 있었다. 그래서 내가 길을 걸어가는데 팬들이 멀리서 보고 ‘기광이 오빠 아니야?’하며 다가왔다가 쓱 지나갔다”라고 밝혔다.

머리 짧았을 때 키도 커서 남자로 착각하는 분이 많았겠다는 말에 최여진은 “내가 여자 화장실가면 청소하는 아주머니가 목덜미를 잡고 ‘여기 여자화장실이다’라고 말린 적 있다”고 공감했다.

[더셀럽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JTBC '아는 형님' 캡처]

예능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