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 산청 동의보감촌 기氣 바위, 지리산 최고 명당 귀감석·석경
입력 2019. 12.15. 00:10:00
[더셀럽 한숙인 기자] ‘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 김영철이 지리산의 기가 응집된 산청 동의보감촌 중에서도 최고 명당으로 꼽히는 기氣 바위인 귀감석과 석경을 첫 방문지로 경상남도 산청 여행을 시작했다.

14일 방영된 KBS1 ‘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의 ‘기운차다 지리산 아랫동네-경남 산청 편’에서는 웅장함과 아름다움을 동시에 갖춘 지리산의 품 안에 기대어 사는 사람들을 찾아갔다.

경상남도 산청 동의보감촌은 백두산의 정기가 흘러 태백산맥을 거쳐 지리산 천왕봉에서 결성된 뒤, 마지막으로 뻗어 응집된 자리로, 산청에서도 익히 소문난 기(氣) 좋은 명당이다.

이곳에서도 127톤의 거대한 기(氣) 바위인 귀감석은 사람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이 바위는 수능합격 등 사람들의 소원을 빌기 위해 모이는 명당 중의 명당으로 꼽히지만 이곳에 이런 기 바위는 귀감석뿐이 아니다.

귀감석 위에 위치한 곳으로 발길을 옮기면 석경이라는 또 다른 기 바위가 자리 잡고 있다. 그 앞에는 이마를 대고 소원을 비는 사람들이 모여 있다. 얼마나 많은 사람이 오갔는지 이마를 댄 자리가 반질반질해졌을 정도다.

[더셀럽 한숙인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KBS1 ‘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

방송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