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라운 토요일’ 라이머 ‘남편의 맛’, 안현모와 출격…한해 경고 “나한테 피해가지 않게”
입력 2019. 12.14. 19:52:37
[더셀럽 한숙인 기자] ‘놀라온 토요일’ 동시 통역사 안현모와 래퍼 라이머 부부가 출격했다

14일 방영된 tvN 예능 프로그램 ‘놀라운 토요일’의 ‘남편의 맛’에는 두 번째로 찾은 안현모가 첫 출연인 남편 라이머와 함께 특별 게스트로 출연했다.

안현모는 첫 출연에서 대단한 활약을 했지만 남편 챙기느라 문제 풀랴 집중을 하지 못할 것 같다며 우려했다.

안현모가 라이머가 고집 자체가 세 걱정했다는 사실을 MC 붐이 전하자 안현모는 라이머는 실패를 하지 않았다, 실패해도 성공했다고 말한다고 고발했다. 라이머 소속 래퍼 한해 역시 자신에게 피해가지 않게 하라고 신신당부했다는 말을 전했다.

[더셀럽 한숙인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tvN ‘놀라운 토요일’]

예능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