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앨범 산’, 베트남 무캉차이·사파 탐방… 호앙리엔산맥·판시판산
입력 2019. 12.08. 07:15:00
[더셀럽 김지영 기자] ‘영상앨범 산’에서 하노이부터 사파까지 탐방한다.

8일 오전 방송되는 KBS2 교양프로그램 ‘영상앨범 산’에서는 ‘베트남 북부 2부작’ 중 1부인 대자연에 깃든 삶의 길 편이 그려진다.

인도차이나반도에 자리한 베트남은 국토의 70% 이상이 산지이다. 산지 대부분이 베트남 북서부에 몰려 있는데, 수도 하노이에서 북쪽으로 약 6시간을 달리면 다랑논 마을 ‘무캉차이’에 닿는다. 호앙리엔산맥 자락의 무캉차이는 켜켜이 쌓인 다랑논이 미로 같은 풍경을 자아내는 곳. 인도차이나의 최고봉 판시판산, 그리고 대자연과 어우러져 살아가는 삶을 만날 수 있는 베트남 북부로 향한다.

무캉차이 마을에 들어서니 산자락부터 산마루까지 빼곡하게 수 놓인 다랑논이 장관을 이룬다. 기계 하나 없이 맨손으로 일군 풍경이라니 경이롭기까지 하다. 베트남 북부 풍경의 정수를 이루는 다랑논은 사실 소수민족의 ‘인고의 세월’이 빚은 산물. 가파른 고지대에 뿌리를 내릴 수밖에 없었던 소수민족의 애환이 결결이 깃들어 있다.

베트남에는 53개의 소수민족이 있는데, 대부분이 중국과 맞닿은 북부 산간지대에서 살아간다. 중국 한족에게 쫓겨 내려온 소수민족들은 이 땅에서 고유한 문화를 지키며 전통을 이어간다. 황금빛 들녘에선 가을걷이가 한창이고 마을 곳곳에서 아이들이 노니는 모습은 우리네 시골 풍경을 닮아 정겹다. 마을 주민의 안내를 받으며 논길, 마을 길을 따라 걷노라니 어느새 마음에 따스한 온기가 스민다.

무캉차이에서 북쪽으로 4시간을 달려, 중국 국경과 맞닿은 최북단의 산악마을 ‘사파’에 닿는다. 평균 해발고도 1,650m에 자리한 사파는 인도차이나반도의 최고봉 ‘판시판산’에 오르기 위한 관문. 소수민족의 문화에 프랑스 휴양지 문화가 더해져 이색적인 풍경을 그린다. 판시판산의 울창한 원시림 속에 드니 은빛 폭포의 향연이 펼쳐진다.

‘영상앨범 산’은 매주 일요일 오전 7시 15분 방송된다.

[더셀럽 김지영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 KBS 제공]

방송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