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6일) 날씨 ‘한파특보’ 발효, 서울 영하 10도 ‘출근길 한파’ 주의
입력 2019. 12.06. 07:42:10
[더셀럽 한숙인 기자] 6일 오늘 오전 대관령과 철원이 각각 영하 14.9도, 영하 14.4도, 파주가 영하 13.7도로 10도 밑으로 뚝 떨어지는 극한의 한파가 닥쳤다. 서울 역시 영하 9.8도로 10도 가까이 하락해 극심한 출근길 한파가 몸을 움츠려들게 한다.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들어오고 고기압권에서 맑은 날씨에 밤사이 지표면 부근의 기온이 떨어지면서,- 전국 대부분 지역의 6일 아침 기온이 어제 5일 보다 큰 폭으로 떨어져 올 겨울 들어 최저기온을 기록한 곳이 많다.

주요 지점 올 겨울 들어 최저기온 기록 현황(04시 현재, 단위 ℃)은 서울, 경기도는 파주 –13.7, 동두천 –12.2, 서울 –9.8, 수원 –9.4, 인천 –8.6, 강원도는 대관령 –14.9, 철원 –14.4, 춘천 –11.0, 강릉 –4.2, 충청도는 충주 –10.7, 천안 –9.5, 대전 –7.7, 청주 –7.4, 전라도는 전주 –6.1, 군산 –5.8, 광주 –4.0, 여수 –2.0, 경상도는 안동 –8.2, 대구 –4.6, 울산 –3.8, 부산 –2.4 등이다.

6일 낮 최고기온은 0~7도로 어제(-2~11도)와 평년(5~12도) 날씨를 크게 밑돈다.

한기이류에 의한 예상 적설/강수량은 6일 오전 12시까지 울릉도 1~5cm, 독도 5mm 미만이다.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되면서 중부내륙과 일부 경북에는 한파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오늘(6일) 아침 기온은 어제보다 3~5도 더 하강하여, 내륙을 중심으로 영하 12도 이하, 그 밖의 지역에서도 영하 10도 이하로 떨어져 매우 춥다.

따라서 건강관리와 수도관 동파 예방 등 시설물 관리에 각별히 유의하고 한파영향예보를 참고해 보건, 축산 등 한파피해예방에 만전을 기해야한다.

6일 낮부터는 기온이 올라 산지를 제외한 대부분 지역의 낮 최고기온이 영상권으로 회복되면서 한파특보가 해제될 수 있어 앞으로 발표되는 기상정보를 참고해야한다.

[더셀럽 한숙인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뉴시스]

문화/사회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