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건주 '어하루' 성공적인 첫 지상파 데뷔→예약된 꽃길 [인터뷰]
입력 2019. 11.27. 18:00:06
[더셀럽 신아람 기자] 배우 정건주가 '어쩌다 발견한 하루'를 통해 성공적인 첫 지상파 신고식을 치르며 꽃길을 예약했다. 평범한 공대생이었던 정건주는 지인들의 추천으로 연기를 시작했다. 그리고 1년 반 만에 '현실 남사친'으로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는 데 성공했다.

26일 더셀럽은 MBC 수목드라마'어쩌다 발견한 하루'(이하 '어하루') 속 이도화로 분한 정건주를 만나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유명 웹툰을 원작으로 한 '어하루'는 여고생 단오가 정해진 운명을 거스르고 사랑을 이뤄내는 본격 학원 로맨스 드라마. 종영 이후 신예 배우들의 활약이 돋보이는 작품이라는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극 중 여주다(이나은)를 짝사랑하는 서브남으로 분한 정건주 활약도 단연 돋보였다. 그의 아련한 짝사랑 연기는 시청자들의 공감대를 형성하기 충분했기 때문. 이날 정건주는 "종방연을 진행하고 나니까 그때야 끝났다는 실감이 나더라. 지상파 데뷔작인만큼 걱정도 많았고 준비도 열심히 했다. 그 노력의 결실을 맺고 끝이 났구나 하는 안도감과 뿌듯함이 있었다"라며 종영소감을 전했다.

당초 '어하루'는 기대보다 우려의 목소리가 높았다. 그도 그럴 것이 동시간대 방송된 KBS2 '동백꽃 필 무렵' SBS '시크릿 부티크'에는 내로라하는 베테랑 주연 배우들이 대거 출연하는 반면 '어하루'는 대중에게 썩 낯이 익지 않은 배우들로 구성됐기 때문이다.

정건주 역시 초반에 이 부분에 대해 부담에 많아 자신만의 매력이 뭘까라는 고민을 계속하며 그 부분을 어필하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그 결과 방송 1회 만에 그 우려는 기대감으로 전환됐다. 신예 배우들의 발견의 장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정건주의 안정된 연기는 극의 몰입도를 높이기 충분했다.

이 부분에 대해 정건주는 "막바지 촬영 때 부산을 갔었다. 팬분들이 현장에 둘러싸일 정도로 많이 오셨다. 그때 드라마가 화제성이 높구나 체감을 했다. 시청률이 저조하게 나와도 스태프, 배우들과 만족하면서 즐거운 분위기로 촬영을 했던 것 같다"라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런 배우들의 긍정적인 시너지가 합쳐져 현장 분위기는 그 어떤 곳 보다 활기찼다. 덕분에 활발한 성격의 이도화와 정 반대 성격이라던 정건주는 애드리브까지 자유롭게 구사했다.

이렇듯 '어하루'는 여러 방면에서 배우 정건주에게 연기적 성장 발판이 되는 작품으로 남았다. 자신이 가지고 있는 것들과 가지고 있지 않은 것들을 파악할 수 있게 된 것 같다는 정건주는 외형적이나 연기적으로 부족한 부분을 파악하고 보완해야 할 점들을 알게 됐다며 연기적으로 더 성장할 것을 약속해 앞으로를 기대케 했다.

그런 그가 앞으로 도전해보고 싶은 장르로 액션, 정통로맨스를 꼽으며 롤모델로는 조정석, 이병헌을 언급했다. 정건주는 "어떤 작품에서도 잘 녹을 수 있는 배우가 되고 싶다. 작품마다 그동안 발견하지 못했던 매력들을 발산하는 법을 배우고 싶다"라고 그 이유를 밝혔다.

그러면서 "어떤 배우와 호흡을 맞춰도 케미스트리가 돋보이는 '케미 장인'이라는 수식어가 붙었으면 좋겠다"라며 바람을 내비쳤다. 끝으로 정건주는 영화, 드라마 장르 불문 연기를 할 수 있다면 감사히 참여하겠다는 다짐과 함께 더 나은 배우가 될 것을 약속했다. 이제 막 배우의 길에 들어선 정건주는 예능, 스크린 등 하고 싶은 것도 해야 할 일도 많다. 그런 그가 또 어떤 새로운 모습으로 대중을 찾아올지 귀추가 주목된다.

[더셀럽 신아람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김혜진 기자]

인터뷰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