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 in 캐릭터] ‘동백꽃 필 무렵’ 최향미→손담비, 염색 때 눈물 흘린 이유
입력 2019. 11.22. 08:00:00
[더셀럽 전예슬 기자] 배우 손담비가 ‘동백꽃 필 무렵’ 촬영을 모두 끝낸 후 새로이 염색을 할 때 눈물을 흘렸다고 밝혔다.

지난 19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는 KBS2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극본 임상춘, 연출 차영훈) 종영을 앞두고 손담비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손담비는 극중 까멜리아의 아르바이트생 최향미 역을 맡았다. 그는 겉으로 보기엔 얕고 가벼워 보여서 누구나 쉽게 속내를 말하고 의식하지 않는다. 덕분에 누구보다 많은 비밀을 손에 쥐게 되는 인물이다.

손담비는 최향미 역을 위해 뿌리염색을 하지 않은 머리와 까진 매니큐어 등 디테일에 신경 쓰며 세심하게 준비, 시청자들에게 호평 받았다.

이날 손담비는 “향미를 준비하면서 외적인 부분에 신경을 많이 썼다. 뿌리염색을 하지 않고 손톱 등 디테일에 신경 썼다. 옷도 더 추리하게 입으려고 노력해 추리닝밖에 입지 않았다. 조금 더 촌스러워 보이기 위해 색색별로 입었다. 그런 외적인 것들에 준비를 많이 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연기적으로는 향미가 맹하면서도 눈치는 빠르다. 옹산 안에서 눈치가 제일 빠르다고 느껴진다. 말을 하는데 속도감은 느리게, 그러면서 맹한 표정을 중점으로 연습했다”라면서 “제가 급한 성격이라 말을 빨리 하는 게 있다. 감독님께서도 연기할 때 후루룩 말을 한다고 하셔서 그런 것들을 고치려고 노력했다”라고 캐릭터를 위한 노력을 전했다.



‘동백꽃 필 무렵’ 마지막 촬영을 끝낸 후 손담비는 다시 검은색 머리로 염색, 화제를 모은 바. 이는 화보촬영차 때문이었던 것. 그는 “염색할 때 눈물이 나더라”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손담비는 “마지막 촬영 때 해맑게 ‘종방연 때 봬요’ 했는데 염색하러 가니까 실감이 나더라. 염색을 하면 나의 향미는 없는 거구나란 생각이 현실로 다가왔다. 눈물을 또르륵 흘려 다들 당황하셨다. 저는 향미를 떠나보내야 한다는 게 아쉬워서 울었다”라고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그는 “뿌리염색을 안하고 있는 것도 태어나서 처음이다. 그런 것에 민감하다. 조금만 자라도 염색하는데 향미는 돈이 없는 캐릭터지 않나. 꾸미고는 싶은데 돈이 없어서 염색을 못한 케이스다. 향미에게는 딱이었다고 생각한다”라며 “초반에는 헤어 담당 선생님도 ‘이렇게까지 해야해?’라고 하셨는데 이왕 망가지는 거 제대로 하는 게 낫다고 생각해서 강하게 어필했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동백꽃 필 무렵’은 편견에 갇힌 맹수 동백(공효진)을 깨우는 촌므파탈 황용식(강하늘)의 폭격형 로맨스로 매회 자체 최고시청률을 달성, 많은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은 작품이다.

드라마 종영 후 휴식기에 들어간 손담비는 차기작을 검토 후 대중을 만날 예정이다.

[더셀럽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KBS 제공]

트렌드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