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극장’ 이규승 “엄마와 함께 살아서 쓸쓸하지 않은 삶? 혼자되어도…”
입력 2019. 11.20. 07:52:03
[더셀럽 김지영 기자] ‘인간극장’에서 이규승 씨가 노모의 건강을 바라며 속마음을 내비쳤다.

20일 오전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인간극장’에서는 ‘가을 깊은 그 남자의 집’ 세 번째 편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규승 씨는 모친에게 “내일은 옷 갈아입고 머리도 감아라”고 했으나 모친은 “네 옷보다 낫다”며 갈아입기를 거부했다. 모친은 “이 흰머리를 어떻게 하라는 것이냐”고 물었고 이규승 씨는 재치를 넣어 “예쁘게”라고 답했다.

그러나 모친은 “젊어야 하지. 나이가 벌써 90세가 넘은 사람이 예뻐서 뭘 하느냐. 곧 100살을 바라보는데. 나 지금 98세가 됐다. 그런데 머리를 뭐 하러 예쁘게 하느냐. 돌아다니는 것도 간신히 돌아다니는데”라고 한탄을 했다.

이규승 씨는 어머니가 언제까지 살지는 모르겠지만 100세보다 더 살았으면 한다며 “남들은 ‘몇 년 더 살겠냐’고 하지만 그런데 그 날이 어느 날 갑자기 닥칠 것이다”고 걱정을 했다.

그는 “나는 주변에 사람 없이 혼자 살아와서 다른 사람들처럼 쓸쓸하고 외롭다고 생각 안 할 거라고 말해도 다른 사람들이 그런다. ‘지금은 옆에 어머니가 있지 않냐’고 ‘그래서 그렇지 않을까’라고 하는데 저는 혼자가 되어도 별로 다르지 않을 것 같다”고 속마음을 전했다.

이규승 씨는 “그냥 지금처럼 살고 조금 더 씩씩하게 살아야 한다. 아프지 않고 살아야 하니까”라고 덧붙였다.

[더셀럽 김지영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 KBS1 '인간극장' 캡처]

방송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