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스토랑' 김나영, 이혼 후 딸 속마음 듣고 '눈물'
입력 2019. 11.15. 22:39:13
[더셀럽 심솔아 기자] '편스토랑' 김나영이 딸의 속마음에 눈물을 흘렸다.

15일 방송되는 KBS2 '편스토랑'에서는 김나영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김나영의 딸 신우는 "엄마가 나가면 나 혼자 있는다"며 외로움을 말했다.

이에 김나영은 "그래도 엄마는 일해야 된다"고 답했다.

김나영은 "이런 말 할 줄은 몰랐다. 꼭 급할 때만 어린이집 앞에서 오랜시간 헤어지기를 싫어한다. 안아달라고 하거나 그런다"며 눈물을 흘렸다.

[더셀럽 심솔아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KBS2 제공]

예능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