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패션
엔터테인먼트
뷰티
문화/사회
예능
영화
인터뷰
칼럼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노르웨이 보드, 마동석 헤어스타일링 요청

2019. 10.10. 20:25:00

[더셀럽 이원선 기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노르웨이 세 친구가 K-뷰티에 도전했다.

10일 오후 방송될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노르웨이 세 친구가 한국 미용실에 방문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이날 방송에서 노르웨이 세 친구는 점심 식사를 마치고 미용실을 찾아 나섰다. 미용실은 노르웨이의 비싼 물가 때문에 평소 잘 이용하지 않는 세 친구가 변신을 시도하고자 계획한 곳이었다. 우연히 발견한 미용실에 들어선 친구들이 각자 원하는 스타일을 요청하는 가운데 보드는 특이하게 한국 배우인 마동석을 언급했다.

이는 지난 밤 친구들이 미용실을 간다는 소식을 들은 호쿤이 “이상할 건 없어. 그 배우가 누군지는 내일 알게 될 거야”라고 말하며 강력 추천한 것. 하지만 상상도 못 했던 배우의 이름을 들은 미용사는 당황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는데. 과연 노르웨이인이 소화한 마동석 헤어스타일은 어떤 모습일지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한편, 머리를 하기 위해 자리에 앉은 친구들은 “오 내가 이런 것도 해보네”, “초등학교 4학년 이후로 염색을 처음 해봐”라고 말하며 설레어 했다. 특히 보드는 사전 인터뷰에서 “1년에 한두 번 정도 머리를 자르는데, 가족 보러 갔을 때 엄마에게 잘라 달라고 부탁해요”라고 밝히며 오랜만의 미용실 방문을 예고했다.

노르웨이 삼인방의 한국 미용실 체험기는 이날 오후 8시 30분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공개된다.

[이원선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캡처]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