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 SCHOOL] “화이트 셔츠 유니크 해지는 법” 레드벨벳 슬기 변신템 ‘타이’ VS ‘캐미솔’
입력 2019. 10.02. 18:20:29
[더셀럽 한숙인 기자] 화이트 셔츠는 단정한 클래식에서 자유분방한 쿨까지 다양한 스타일로 재구성이 가능하다. 그만큼 입는 사람의 패피로서 자질이 검증되는 아이템이기도 하다.

수많은 셔츠 중 유독 ‘화이트 셔츠’가 패피들의 사랑을 받는 이유는 어떤 아이템, 어떤 상황에도 잘 어울리는 범용성과 입는 사람을 돋보이게 하는 스타일리시함 때문이다.

화이트 셔츠를 ‘쿨’하게 입기 위해서는 실크 슬립을 안에 입고 단추 3, 4개를 풀어헤치거나, 단추를 2, 3개 잠그지 않고 한쪽만 팬츠 안에 무심하게 넣어 연출하면 된다. 그러나 ‘유니크’하게 입으려면 자신의 취향이 도드라지게 부각되는 아이템을 자신만의 방식으로 조합해야 한다.

레드벨벳 슬기는 ‘아재룩’과 ‘록페룩’(록페스티발 룩)을 상징하는 아이템으로 화이트 셔츠의 유니크 지수를 높였다.

빈티지 느낌의 데님 팬츠를 대충 걷어 올려 입은 후 화이트 셔츠를 구겨진 채로 소매를 둘둘 말아 올린 후 할아버지 옷장에 있을 법한 복고 느낌으로 꽉 채워진 폭이 넓은 프린트 타이를 느슨하게 맸다. 아재룩을 쿨하게 재해석한 슬기의 감성은 지금이라도 당장 카피캣을 할 만하다.

이와 전혀 상반된 데일리룩에 파티룩 이미지를 가져와 쿨 지수를 높인 스타일 역시 눈여겨봐야 한다. 슬기는 와이드 데님 팬츠에 화이트 셔츠를 입고 품이 넉넉한 프린트 캐미솔 톱을 레이어드 했다. 이 캐미솔톱은 브라톱 위에 레이어드 하면 록페스티발이 열리는 한 여름밤을 더욱 핫하고 쿨하게 보낼 수 있는 키 아이템이기도 하다.

슬기가 선택한 프린트 타이와 캐미솔 톱 외에도 각자 자신만의 취향이 강하게 베인 아이템을 활용하면 화이트 셔츠가 더욱 더 유니크 해 질 수 있다.

[한숙인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레드벨벳 슬기 인스타그램]

스타일링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