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니퍼 로렌스, 일반인 남친과 오는 10월 결혼 확정…혼인신고 먼저?
입력 2019. 09.17. 15:01:39
[더셀럽 김희서 기자] 할리우드 배우 제니퍼 로렌스가 오는 10월 결혼식을 올린다.

미국 연예매체 페이지식스는 16일(현지시각) "제니퍼 로렌스가 연인 쿡 마로니와 미국 뉴욕 주 맨해튼에 위치한 결혼 전담 사무국을 방문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두 사람은 두 명의 보디가드와 사진사, 그리고 친구들과 동행한 가운데 제니퍼의 손에는 혼인신고서로 보이는 서류가 목격돼 눈길을 끌었다.

두 사람은 지난해 6월부터 공개 연애를 시작해 지난 5월 약혼식을 올렸다. 이후 정식 결혼식은 10월 진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앞서 제니퍼는 다른 현지 매체를 통해 지속적으로 결혼에 대한 소망을 내비쳐오기도 했다. 그는 "나는 쿡을 만난 뒤 늘 결혼을 하고 싶었다. 쿡은 나의 가장 친한 친구이자 내 모든 걸 바치고 싶은 사람"이라며 "쿡은 내 인생 속 남자들 중 최고다. 단 하나뿐인 사람"이라고 밝히며 예비 신랑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의 연인 쿡 마로니는 미국 뉴욕 맨해튼에 위치한 미술관 '글래드스톤64' 아트 디렉터로 알려졌다.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레드스패로' 월드 프리미어 현장]

해외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