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과 과잉진료 왕원장 “대인기피증 걸렸다… 사람 무서워” (제보자들)
입력 2019. 08.22. 21:46:29
[더셀럽 김지영 기자] ‘제보자들’에서 과잉치료로 논란이 난 왕지혜 원장의 전화 인터뷰를 공개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KBS2 시사프로그램 ‘제보자들’에서는 ‘돌이킬 수 없는 치아 손상, 공포의 치과에서 무슨 일이?’ 편이 그려졌다.

과잉진료로 논란이 난 왕지혜(가명) 원장은 신경치료를 하지 않아도 될 환자에게 신경치료를 시키고 철심을 박는 등 많은 논란을 낳았다. 원장은 자신이 과잉진료를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고 현재는 병원을 다른 원장에게 인수한 채 떠났다.

수많은 시도 끝에 제작진 측이 왕지혜 원장과 전화 연결에 성공했다. 원장은 “치과치료는 환자의 의식이 있는 상태에서 진료를 한다. 허락을 받았으니 과잉이 아니다”고 했다.

끝으로 그는 “저는 지금 이번 사건으로 거의 대인기피증에 걸려있다. 사람이 무섭다”고 자신이 오히려 피해자라고 호소했다.

[김지영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 KBS2 '제보자들' 캡처]

방송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