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패션
엔터테인먼트
뷰티
문화/사회
트랜드
스타일링
컬렉션
스타

오달수, '미투논란' 내사 종결 무혐의 처분…하반기 연기활동재개

2019. 08.13. 11:56:19

[더셀럽 김희서 기자] 배우 오달수가 '미투 운동'으로 연기 활동을 중단한 지 1년 반 만에 독립영화로 복귀한다.

13일 씨제스 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오달수가 김성한 감독의 독립영화 '요시찰'에 출연한다. '요시찰'은 감옥을 배경으로 하는 작품으로, 내달 촬영을 시작한다.

앞서 오달수는 미투운동(성폭력 피해 고발 운동)이 한창이던 지난해 2월, 과거 연극무대에서 함께 활동했던 여성 배우 두명으로부터 성추행 가해자로 지목됐다. 불거진 성추행 논란으로 인해 오달수는 출연 예정이었던 드라마 '나의 아저씨'에서 하차하고 활동을 중단했다. 비슷한 시기, 개봉을 앞두고 있던 '신과 함께2'는 대체 배우를 찾아 재촬영했고 그외에 오달수 가 출연한 영화들은 모두 개봉이 연기됐다.

오달수 소속사 측은 "오달수는 그간 공인으로서의 책임감을 가지고 긴 자숙의 시간을 보내왔습니다. 저희는 올해 초 경찰청으로부터 내사 종결을 확인 했고 혐의 없음에 대한 판단을 했습니다. 그 후에도 복귀에 대해서는 조심스러웠으나 최근 고심 끝에 독립영화에 출연 하기로 했습니다"라며 "배우가 조심스럽게 본연의 연기 활동을 이어 나가려고 하는 만큼 부디 따뜻한 시선으로 지켜봐주시길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라고 당부했다.

오달수는 지난 2월 씨제스 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을 맺은지 6개월 만에 활동 복귀한다. 독립영화로 돌아오는 오달수의 활동에 귀추가 주목된다.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더셀럽DB]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