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준희, SNS로 심경고백 “추측성 기사·비방 댓글, 멈춰주시길” [전문]
입력 2019. 07.09. 17:50:21
[더셀럽 김지영 기자] 배우 고준희가 심경을 털어놓으며 네티즌들에 당부의 말을 전했다.

고준희는 9일 오후 자신의 SNS에 짧은 글을 게재했다.

그는 “지난 몇 개월간 씨제스, WVIP 등 많은 소속사에서 제게 영업 제의를 주셨다. 너무나 감사한 일이고 저 역시 배우 고준희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며 빨리 활동하고 싶은 마음이 크지만 많은 상처로 어떠한 결정도 쉽게 하기 힘든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어 “사실이 아니니까 아무렇지 않은 모습을 보이며 활동하고 싶었다. 하지만 있지도 않은 사실들, 그로 인한 추측성 기사, 입에 담기도 싫은 비방 댓글들 때문에 저뿐만 아니라 엄마, 아빠가 너무 고통을 받고 계신다”고 토로했다.

고준희는 “더 이상 이러한 상황이 확산되지 않고 제가 사랑하는 사람들이 상처받지 않기를 바랄 뿐이다. 그런 글들을 보는 것도, 부모님이 힘들어하는 모습을 보는 것도 너무 견디기 힘들다”고 말하며 “저와 제가 사랑하는 부모님께서 고통받지 않게 기사와 댓글을 멈춰주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끝으로 “많은 응원 보내주시는 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이하 고준희 글 전문

안녕하세요 고준희입니다.
.
지난 몇 개월간 씨제스, WIP 등 많은 소속사에서 제게 영입 제의를 주셨습니다.
너무나 감사한 일이고, 저 역시 배우 고준희로서 좋은 모습으로 빨리 활동하고 싶은 마음이 크지만... 많은 상처로 인해 어떠한 결정도 쉽게 하기 힘든상황입니다.

그리고 여러 추측글들..
사실이 아니니까.. 아무렇지 않은 모습 보이며 활동하고 싶지만,
있지도 않은 사실들..그로인한 여러추측성 기사, 입에 담기도 싫은 그런 비방댓글들 때문에 저희 엄마, 아빠가 너무 고통을 받고 계시고 더 이상 이러한 상황이 확산되지 않고 제가 사랑하는 사람들이 상처받지 않기를 바랄 뿐입니다.
그런 글들을 보는것도, 부모님이 힘들어하는 모습을 보는것도 저는 너무 견디기 힘듭니다..

더 이상 저와 제가 사랑하는 부모님께서 고통받지 않게 이런 기사와 댓글들 멈춰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많은 응원 보내주시는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고준희 드림.

[김지영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 더셀럽 DB]

스타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