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미 김고은 ‘8kg 증량 효과’, 이유 있는 ‘선미 反다이어트’
입력 2019. 06.18. 11:29:18

영화 ‘변산’ 김고은, 선미

[더셀럽 한숙인 기자] 부러질 듯 깡마른 몸이 트레이드마크처럼 인식되고 있는 김고은과 선미가 1년 간격을 두고 8kg 증량으로 대중의 집중적인 관심을 받고 있다. 김고은은 영화 ‘변산’의 선미 역할을 위해 증량을 해 실제 가수 선미와 동명의 다이어트로도 화제다.

선미는 지난 17일 자신의 SNS에 ‘50.0kg’으로 기록된 체중계 사진을 올렸다. 핏줄이 다 보일 듯 깡말랐던 선미는 지난 2018년 9월 KBS2 ‘뮤직뱅크’ 녹화 도중 쓰러져 병원으로 실려가 건강이상설이 제기되기도 했다.

따라서 증량을 선언했던 선미가 실제 체중 8kg이 증가한 인증 사진을 올리자 대중들은 건강을 위한 반(反)다이어트에 호응을 보내고 있다.

김고은은 지난 2018년 7월 개봉을 앞두고 진행한 인터뷰에서 극 중 선미 역할을 위해 8kg을 증량한 사연을 공개했다. 김고은은 박정민의 첫사랑 역을 맡은 신현빈과 차이를 두기 위해 증량을 했다고 밝혔다.

이들의 반(反)다이어트는 실제 외양만으로는 큰 차이를 느낄 수는 없다. 김고은과 선미는 각각 167, 166cm로 증량을 했다고 해도 표준 몸무게에는 못 미친다. 그러나 화면상에서 최소한 정상 범주에 속하는 듯 보이는 비주얼만으로도 이들의 증량은 의미 있는 행보이다.

[한숙인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선미 인스타그램, 영화 ‘변산’ 스틸컷]

스타일링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