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패션
엔터테인먼트
뷰티
문화/사회
방송
가요
해외
포토

'자백' 남기애 "김철규 감독 러브콜 감사, 단순한 '엄마' 역할 아니라 좋았다"

2019. 03.15. 15:48:44

[더셀럽 박수정 기자]배우 남기애가 '마더'에 이어 김철규 감독과 함께 호흡한 소감을 밝혔다.

남기애는 15일 오후 강남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 7층 셀레나홀에서 열린 케이블TV tvN 새 토일드라마 ‘자백’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남기애는 극 중 도현(이준호)의 사무실에 나타난 미스터리한 고스펙 사무보조 진여사 역을 맡았다.

남기애는 "김철규 감독님이 전화를 주시는 것만으로도 정말 기뻤다. 대본을 보기전부터 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고 김철규 감독에 대한 신뢰를 드러냈다.

이어 "특히 그냥 엄마가 아니라 직업이 있는 여성이라 좋았다. 저 나이대의 여자 배우들이 '엄마'가 아닌 다른 역할을 맡는 게 쉽지 않다. 그래서 더 기뻤다. 대본도 정말 재밌더라. 단숨에 다 읽었다. 어떻게 하면 이 역할을 잘 소화할 수 있을까 고민하며 작품을 촬영하고 있다. 이 역할이 저에게 온 것만으로도 정말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자백'은 일사부재리(어떤 사건에 대해 판결이 확정되면 다시 재판을 청구할 수 없다는 형사상 원칙)라는 법의 테두리에 가려진 진실을 좇는 이들의 이야기다. 오는 23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박수정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김혜진 기자]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