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패션
엔터테인먼트
뷰티
문화/사회
예능
영화
인터뷰
칼럼

[예능★말말말] ‘해피투게더4’ 김병철의 심쿵, 윤세아·송중기 언급→라이관린, 워너원 향한 그리움

2019. 03.15. 10:32:58

[더셀럽 전지예 기자] ‘해피투게더4’ 김병철이 심쿵한 순간을 전한 것에 이어 라이관린이 워너원과 한 약속을 밝혔다.

14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4’에서는 워너원 출신 라이관린이 특별 MC로 나선 가운데 드라마 ‘닥터프리즈너’ 출연진 남궁민 김병철 최원영 권나라 이다인이 출연했다.

이날 출연진들은 다양한 에피소드를 언급하며 입담을 뽐냈다.

김병철, 심쿵 특집…윤세아+송중기

“(윤세아에) 심쿵한 적 있다. 윤세아 씨와 개인적으로 연락을 가끔 한다. 오늘 출연한다고 말은 안 했다. 혼날 것 같다.”

“윤세아 씨에게 전화로 생일 축하 노래를 불러준 적이 있다. 윤세아 씨 생일 기념 식사를 약속했는데 그날 갑자기 저녁 촬영이 생겨서 같이 밥을 못 먹게 됐다. 그래서 노래를 불러줬다.”

“‘태양의 후예’ 당시 군인 역할이었다. 연기하다 쉬는 시간이었는데 송중기 씨가 제 베레모를 살짝 고쳐주더라. 살짝 심쿵했다.”

라이관린, 워너원 향한 그리움과 약속

“멤버들 없이 활동해야 하니까 외로움이 있다. 또 미래에 대한 불안감도 있었던 것 같다. 그래도 어떻게 보면 헤어지는 게 좋은 만남을 위한 거란 생각이 들었다. 한 번은 매니저 형이 운전하는데 형이 워너원 노래를 듣더라. 그 새벽에 스케줄 끝나고 노래를 들으니까 감정이 올라오더라. 못 듣겠더라.”

“저희 (워너원)가 2017년 8월 7일에 데뷔했다. 그래서 매년 8월 7일에 스케줄을 비우고 다 같이 만나기로 했다.”

“약속 어기는 사람은 연예계 은퇴하기로 했다. 밥값은 제일 많이 번 사람이 내기로 약속했다.”

최원영, 박보검 미담

“‘너를 기억해’ 끝나갈 쯤 무렵이었다. 작품에서 제가 박보검 씨를 죽여야 하는 내용이었다. 촬영 쉬는 중에 뒤에서 누가 울고 있더라. 박보검 씨였다. 왜 우냐고 물었더니 ‘지금 이 상황이 너무 슬퍼서 울고 있다’고 하더라. 그 때 뭔가 철렁했다. 이 친구가 몰입하고 있구나 생각했다. 드라마 끝나고 서로 편지를 주고 받았다.”

“박보검씨 다음 작품이 ‘응답하라’였다. 그 드라마로 대스타가 됐다. 이제 박보검 씨 만나기 힘들겠다 했는데 명절 때 가끔 연락이 오더라.”

[전지예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 KBS 화면 캡처]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