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패션
엔터테인먼트
뷰티
문화/사회
예능
영화
인터뷰
칼럼

[연예퍼즐] 극한으로 치닫는 영화 ‘극한직업’, 빛나는 조연 역할의 승리

2019. 02.14. 12:10:08

영화 ‘극한직업’

[더셀럽 윤상길 칼럼] ‘극한직업’은 EBS가 방송 중인 다큐멘터리 프로그램의 제목이다. 2008년 2월 27일 첫 방송을 내보낸 이후 2019년 2월 13일 540번째 이야기 ‘고물의 재탄생! 자동차 해체와 재활용 의류’까지 만11년 동안 결방 없이 방송되는 장수 프로그램이다. 매주 수요일 오후에 방송되는 이 프로그램은 극한의 직업에 종사하는 사람들의 삶을 밀착 촬영하여 생생하게 보여주고 있다.

극한(極限). “어떤 사물이나 일 따위가 궁극적으로 도달할 수 있는 한계”를 이른다. 궁극의 한계로 사물이 진행하여 도달할 수 있는 최후의 단계나 지점을 가리킨다. 개인의 능력이든, 작업의 강도가 한계치에 도달할 경우 이를 수식할 때 쓰인다. EBS ‘극한직업’은 그동안 ‘용광로의 쇳물 다루기’, ‘혹한에서 명태 말리기’, ‘눈밭에서 약초 캐기’등의 극한 직업을 소개했다.

영화 ‘극한직업’(감독 이병헌)에서는 마약반 경찰을 극한직업으로 다루었다. 강력범죄인 마약 수사를 전담하는 경찰은 다른 강력계 형사들과 마찬가지로 극한직업임은 분명하다. 어느 정도로 극한 업무를 수행하느냐 하면, 영화는 마약 조직 소탕을 위해 경찰이 마약범 아지트 앞에 치킨집을 열고 ‘잠복근무’하며 ‘위장수사’를 펼치는 극한 상황으로 그려낸다.

‘낮에는 치킨장사, 밤에는 잠복근무’. 이들 경찰은 기름에 데고 칼에 베이며 치킨을 튀기고, 손님 접대에 정신이 없고, 밤에는 쪽잠을 자며 잠복근무를 한다. 게다가 치킨집은 소문을 타고 대박을 낸다. 옷도 못 갈아입고 집에도 못 가고, 닭장사하랴 마약범 수사하랴, 그야말로 아수라장 속에서 정신 줄을 놓을 지경이다. 이쯤 되면 극한직업이 분명하다.

극영화는 과거 현재 미래 그 시제와 관계없이 있을 법한 이야기로 만들어지지만, 본래 상상의 산물이다. 영화 속 치킨집 운영에 대해 일선 경찰은 ‘재미를 위한 영화적 과장’이라고 지적한다. 한 강력계 형사는 “치킨집을 차리려면 경찰을 때려치워야 가능하다. 마약반원들의 일이 얼마나 많은데 모두가 달라붙어 오랫동안 잠복 수사만 할 수 있겠는가?”라며 웃는다.

전혀 현실성이 없는 이야기임에도 불구하고 영화 ‘극한직업’은 대단한 흥행 결과를 이뤄냈다. 그 성공 비법은 영화 기획자들의 뛰어난 상상력에 있다. 이 상상력은 성실하면서 예민한 이병헌 감독의 연출과 환상적인 조합으로 엮어낸 배우들의 연기를 통해 현실화 되었다. ‘극한기획’, ‘극한연출’, ‘극한연기’에 ‘극한관객’이 어울려 영화 ‘극한직업’은 ‘극한영화’가 된 셈이다.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영화 ‘극한직업은 13일 누적관객 1342만3409명을 기록했다. ‘아바타’(2009)의 1333만8863명, ‘베테랑’(2015)의 1341만4200명을 추월한 역대 박스오피스 4위의 기록이다. 이 추세라면 조만간 3위 국제시장(2014)의 1426만2922명. 2위의 ‘신과 함께-죄와 벌’(2017)의 1441만1675명을 뛰어넘어 역대 2위에 오를 것이 확실시된다.

영화를 이끈 이병헌 감독 본인이 “어쩌다 이런 일(기적)이 생겼는지 모르겠다.”라며 어리둥절할 정도로 ‘극한직업’은 연일 기록을 새로 쓰고 있다. 이 영화의 흥행 성공으로 여러 분석이 나오고 있는데, 이병헌 감독은 13일 인터뷰에서 “함께 해준 스태프와 배우들에게 고마울 뿐이다.”라고 말했다. 감독은 스태프와 배우들을 흥행 성공의 일등공신으로 꼽았다.

그의 말처럼 이 영화 성공의 많은 부분은 배우들의 열연 덕분이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평가다. ‘극한직업’의 치킨집 멤버는 류승룡, 이하늬, 진선규, 이동휘, 공명 등 5명. 공동주연이다. 멤버 모두 주연급에 어울리는 능력과 화제를 지닌 배우들이지만, 슈퍼스타는 아니다. 스스로 밝혔듯 ‘작은 영화에 출연한 작은 배우들’이다. 이들이 일을 낸 셈이다.

원톱 시스템처럼 스타배우에 초점을 맞추지 않고 멤버 각각의 캐릭터를 특별하게 살려낸 감독의 연출력과 ‘하나보다는 다섯’으로 뭉친 배우들의 협력이 이뤄낸 결과다. ‘조연같은 주연, 주연같은 조연’이란 새로운 조합을 통해 “슈퍼스타 없이도 흥행에 성공할 수 있다”는 희망적 메시지도 남겼다. 조연, 2인자를 자처한 배우들이 힘을 모아 ‘극한직업’을 주연으로 만들어냈다.

‘극한직업’은 바야흐로 영화계에 조연의 시대가 왔음을 알리는 신호탄이다. 이 영화를 보면 조연을 주연이 되기 위한 교두보 정도로 여기는 생각이 오히려 진부할 정도다. 무조건 주연이 최고라는 과거의 스타 만능주의를 한풀에 꺾어버렸다. 대신 조연의 자리에서도 안전하게 실익을 챙길 수 있음을 입증했다.

영화배우에게 있어 포스터에 주인공으로 등장하는 1등은 선망의 대상이다. 하지만 모두가 1등이 될 수는 없다. 이럴 때는 ‘괜찮은 2등’ 자리를 노리면 된다. ‘극한직업’의 메인포스터가 이를 증명한다. 5인의 멤버가 함께 2등으로 나란히 등장한다. 요즘 같은 세상에 2인자라고 해서 스타가 아니라고 말할 사람은 아무도 없다.

1등 자리에 있는 슈퍼스타들에게도 말 못 할 고충이 있다. 그 자리를 유지하기 위해 받는 스트레스와 중압감은 상상을 초월할 정도다. 하지만 2인자는 여우가 있다. ‘극한직업’의 배우들은 이 ‘여유’를 무기로 협심해 작품을 1인자로 만들었고, 결과적으로 멤버 모두가 1등 자리에 올랐다. 영화 ‘극한직업’의 새로 쓰는 기록들을 계속 지켜볼 일이다.

[더셀럽 윤상길 칼럼 news@fashionmk.co.kr/ 사진=영화 ‘극한직업’]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