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패션
엔터테인먼트
뷰티
문화/사회
트랜드
스타일링
컬렉션
스타

[스타 in 런웨이] 방탄소년단 지민 제이홉 ‘컬러’ VS 뷔 RM ‘체크’, 폴스미스 2018 FW ‘클래식의 매력’

2019. 01.08. 11:39:14

[더셀럽 한숙인 기자] 하이엔드 럭셔리 브랜드와 아이돌 간의 지위 체계가 이동했다. 방탄소년단은 하이엔드 럭셔리 디자이너 브랜드를 섭렵하며 글로벌 톱 아이돌로서 위상을 입증하고 있다.

방탄소년단이 지난 6일 ‘제33회 골든디스크어워즈’에서 폴스미스를 선택했다. 폴스미스는 브리티시 클래식을 대표하는 브랜드로 그간 방탄소년단이 입어왔던 브랜드와는 다르게 보수적 브랜드로 분류된다.

그렇다고 폴스미스를 보수성의 틀에 가둘 수 없다. 폴스미스는 베이식은 굳건히 고수하지만 그 안을 세심하게 파고드는 파격의 잔상이 브리티시 클래식이 왜 타임리스 클래식으로 디자이너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지 입증한다.

방탄소년단이 골든디스크어워즈에서 선택한 폴스미스 역시 클래식과 클래식의 변용이 조화를 이룬 디자인으로 해외에서 꾸준히 사랑받는 K팝 스타로 성장 중인 상황과 맥을 같이한다.

폴스미스의 2018 FW 컬렉션은 대담한 색상과 강렬한 체크 패턴으로 베이식으로 분류되는 슈트와 코트를 더욱 엣지있게 재해석했다.

뷔의 코트는 폴스미스의 2018 FW 시즌 콘셉트로 가장 적확하게 반영한 디자인으로 하나만으로 시선을 잡아끈다. 커다란 글렌체크와 시원한 청록색 계열이 조화된 코트로 뷔는 여기에 옐로 스웨터를 스타일링 해 더욱 과감하게 연출했다.

이는 런웨이 모델이 같은 컬러의 슬랙스에 그레이 니트를 스타일링 한 것과는 대조된 방식으로 뷔의 소년미를 강조함과 동시에 폴스미스가 표현하고자 하는 바를 더욱 명확하게 드러냈다.

RM의 코트는 잔잔한 기본 체크 패턴의 코트지만 다크 그린과 네이비의 과감한 컬러 블록이 적용됐다. RM은 블랙 슬랙스와 니트를 스타일링 해 그린 계열 슈트를 스타일링 한 모델과는 달리 편안한 아웃피트를 완성했다.

지민과 제이홉은 아웃웨어보다 이너웨어에 더 주목해야 한다.

지민의 풀오버 니트와 제이홉의 티셔츠는 2018년 런웨이를 장악한 레인보우 컬러 트렌드가 적용됐다. 브릿 펑키룩 무드로 폴스미스가 늘 시도하는 클래식의 재해석에 활기를 불어넣었다.

지민은 레인보우 컬러 스웨터를 기본 블랙 슈트 안에, 제이홉은 레인보우 컬러 레터링 티셔츠를 짙은 그린색 코트 안에 스타일링 해 포멀의 무게를 덜어냈다.

[한숙인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권광일 기자, 폴스미스 홈페이지]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