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패션
엔터테인먼트
뷰티
문화/사회
트랜드
스타일링
컬렉션
스타

클라라 웨딩룩 예측 ‘화이트 드레스’ 몰아보기, 깜짝 결혼 발표 ‘이성민의 리얼 웨딩’

2019. 01.03. 14:58:08

클라라

[더셀럽 한숙인 기자] 클라라가 소속사와 갈등을 해결하지 못한 채 지난 2015년 1월 국내 활동을 중단한 지 3년만인 1월 3일 오늘 연상 사업가와의 결혼을 발표했다.

2016년 3월 서울패션위크에 참석한 이후 케이블 TRENDY 예능 프로그램 ‘멋 좀 아는 언니’를 시작으로 예능과 드라마에 간혹 얼굴을 내비치기는 했으나 중국에서 활동을 이어왔다. 현재도 중국에서 영화를 촬영을 하고 있는 등 중국 내에서 안정된 입지를 구축한 것으로 알려졌다.

클라라는 노출이 아직도 연관 검색어를 차지하고 있을 정도로 국내에서는 ‘노출 패션’의 아이콘으로 인식돼있다. 클라라의 매력은 섹시함과 순수함의 이중성이다. 또렷한 이목구비를 더욱 도드라져보이게 하는 메이크업을 하지만 베이스에 충실한 메이크업을 하면 금세 순수한 아이의 얼굴이 드러난다.

그래서인지 화이트 컬러를 입었을 때 이 같은 그녀의 극단적 이미지가 살아난다. 무엇보다 화이트 드레스는 클라라 본래 얼굴의 순수와 그녀가 지향하는 섹시가 함께 내포돼 있어 눈길을 끈다. 무엇보다 결혼을 앞두고 있기에 더욱 남다르게 느껴진다.

데일리룩에서는 여전히 좀 과하도 싶을 정도의 ‘가슴 노출’ 패션이 다수를 이루지면 공식석상에서만큼은 이전에 비해 부정적 이미지의 ‘노출’은 찾아볼 수 없다. 최근 레드카펫 노출 키워드인 백리스 드레스는 과하지 않게 수위를 조절한 세련된 디자인을 선택하고 오프숄더 역시 쇄골과 어깨만 드러내고 가슴 노출은 최대한 자제했다.

깊게 파인 V 네크라인 드레스는 그녀의 트레이드마크인 가슴 노출을 하지만 셔츠 드레스가 중화하는 효과를 내 부정적인 ‘투머치’를 피해갔다. 이뿐 아니라 화이트 더블버튼 재킷을 미니드레스처럼 연출하는 등 자신의 취향을 강조한 이전과 달리 트렌드를 수용해 자기화 하는 면모를 보여줬다.

인스타그램에 최근 몇 달간 등장한 수많은 화이트 드레스 중 어떤 옷이 결혼식 웨딩드레스와 유사할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한숙인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클라라 인스타그램]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