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
연예
엔터테인먼트
뷰티
문화/사회
트랜드
스타일링
컬렉션
스타

[패션 예보] “오늘 날씨, 미세먼지 나쁨” 양세종 박해진 ‘마스크’, 가을 먼지에 무너지지 않는법

2018. 11.06. 09:48:45

양세종 박해진

[더셀럽 한숙인 기자] 6일 오늘 서울 날씨는 최저 6도에서 최고 17도로 일교차는 11도로 적지 않지만 10월말에 비하며 온화한 가을날씨가 이어진다. 그러나 미세먼지는 강원도를 제외한 전국이 ‘나쁨’, 초미세먼지는 전국이 ‘나쁨’ 상태로 보여 외출 시 주의가 필요하다.

갑작스러운 추위로 기침 감기에 시달리던 이들은 날씨가 따뜻해지면서 나아지는가 싶더니 미세먼지로 인해 기침이 잦아들 여지를 보이지 않는다. 이럴 때 날씨가 따뜻해졌다고 호기를 부리기보다 껴입어 기온 변화에 따라 조절할 수 있도록 하고 마스크는 반듯이 착용하는 습관을 들여야 한다.

연예인들의 카메라 차단 필수 아이템인 모자와 마스크가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릴 때는 연예인이 아니라도 필요하다.

마스크도 패션인 만큼 최소 2개 이상의 마스크는 필요하다. 일단 블랙 화이트는 두 개는 기본이고 최근에는 네오프렌 같은 기능성 소재 등 다양한 디자인과 재질이 나오고 있어 자신에게 맞는 마스크를 선택하면 된다.

박해진은 지난 1일 출국길에 옐로 치노팬츠에 크림색 터틀넥 스웨와 데님 재킷을 스타일링 한 후 블랙 마스크로 마무리 해 시선을 끄는 컬러룩을 완성했다. 양세종은 라이트 그레이 후드 스웨트셔츠에 화이트 마스크를 써 밝고 경쾌한 데일리룩을 연출했다.

마스크 한 장으로 연예인처럼 보일 수 있는 결정적인 연출법은 헤어스타일이다. 모자를 쓰지 않고 박해진과 양세종처럼 앞머리를 내린 자연스러운 스타일로 마스크를 썼을 때 얼굴 전체가 가려져 헤어스타일이 망가지지 않는 스타일리시한 느낌이 살아난다.

[한숙인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티브이데일리 제공]
검색